홍자, 29일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술잔' 발매

윤종신의 미스틱스토리 이적 후 첫 앨범
임영웅과 무명시절 인연 고백 "서로 응원"

"다양한 감성으로 위로와 희망 드리고파"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가 여러 가지 장르 속에서 다양한 감정을 노래한다. 그는 대중에게 위로가 되는 가수로 다가서길 바랐다.

홍자는 29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술잔'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이날 홍자는 1년 7개월 만에 신보를 발매하는 소감에 대해 "많이 기다려 주신 팬 분들을 위해서 정성껏 만들었다"고 인사했다.

이번 신보는 홍자가 가수 윤종신이 수장으로 있는 미스틱스토리 이적 뒤 첫 발매하는 앨범. 홍자는 이번 앨범의 전반적인 프로듀싱부터 수록곡 작곡까지 직접 참여하며 음악적 역량을 뽐냈다.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홍자는 "무명 때부터 프로듀싱을 스스로 했었다"며 "공백기가 1년 7개월이나 기간이 있었기 때문에 앨범의 작은 부분도 놓치고 싶지 않아 프로듀싱까지 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장르에 도전했고, 그 속에서 많은 감정을, 다양한 삶의 모습을 노래로 표현하고 싶었다"고 했다.

홍자가 전면에 내세운 타이틀곡은 '눈물의 술잔'. 이 곡에 대해 홍자는 "술 한잔 해야 될 거 같은 노래. 이 노래 들으면 진짜 술 한잔 당기실 것"이라며 "가슴 시린 이별로 가슴이 미어지는 듯한 감정을 술잔으로 표현한 구슬픈 노래"라고 직접 설명했다. 사랑하고 이별을 경험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이 될 법한 노래라고 설명했다.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TV조선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을 통해 대중에 이름을 알린 홍자는 '미스트롯2'에 대해서도 감회를 전했다. 그는 "너무나 멋진 무대를 많이 꾸며주셔서 감동했고, 감사하기도 했다. 굉장히 응원했던 거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함께 합동 무대를 펼치고 싶은 사람으로는 김태연을 꼽으며 "같이 무대를 꾸며보면 어떨까 생각해 본 적 있다. 연기를 참 잘하시더라. 푹 빠져서 몰입을 하는데 저도 잘 몰입하기 때문에 함께 무대를 꾸미면서 3분 드라마나 뮤지컬 같은 인상의 무대를 꾸미고 싶다"고 바랐다.

'미스터트롯'의 진 임영웅과의 인연도 꺼냈다. 무명 때부터 서로를 응원하는 사이였다는 홍자와 임영웅은 앞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 만나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와 관련 홍자는 "정말 즐거웠고 기쁜 자리였다"면서 "무명시절에 서로 많이 응원했었는데, 그날 방송에서 만나니 기쁨이 마음 속에서 요동치더라"고 돌아봤다.

이어 "무명 때는 무대 뒤에서 항상 '우리 잘 되자'고 응원하며 이야기를 했었는데 너무나도 멋진 무대에서 함께 노래를 할 수 있게 되어서 더 기쁘고 좋았다"며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에서 '우리 항상 응원하자'고 했다"고 귀띔했다.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홍자는 또 "임영웅과 다음에 듀엣할 생각이 있냐"는 MC의 질문에 "너무 좋을 거 같다. 감성적인 노래를 하면 굉장히 잘 어울릴 거 같다"며 "미스터트롯 멤버들이 다 멋지기 때문에 함께 무대를 하는 날이 오면 좋을 거 같다"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듀엣 계획이 되어 있지 않지만) 기회가 된다면 임영웅과 함께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미스틱스토리로 이적에 대해서 설레는 마음도 가득 표현했다. 홍자는 "훌륭한 아티스트가 많아 저에겐 큰 기쁨이었다"며 "장점은 그만큼 책임감을 안고 작업을 하게 된 것이고, 단점은 아직 찾지 못했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윤종신 피디님께서 따뜻한 말씀 많이 해주셨다"며 "어릴 적부터 윤종신의 노래를 들으며 자랐기 때문에 음악적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도 했다.

스스로 생각하는 자신만의 매력은 '곰탕 보이스'라고. 그는 "홍자가 부르면 다 '곰탕 보이스'처럼 홍자화가 되어서 그만의 색깔로 감정을 담아내는 게 저의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수줍게 전했다.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가수 홍자 /사진 = 미스틱스토리 제공
홍자는 이번 앨범을 통해 많은 사람들을 위로하고 싶다고 바랐다. 목표에 대한 질문에 "살아가면서 위안이 되고 희망이 되는 노래로 다가갔으면 좋겠다"며 "제 음악이 담고 있는 감정이 다양하니까 위안이 될 수 있는 요소들이 많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홍자의 '술잔'은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