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5년 만에 기록
유튜브 영상 누적 조회수 170억 이상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전 세계 여성 아티스트 중 처음으로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6000만 명을 돌파했다.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13일 오전 6시께 6000만 명을 넘어섰다. 데뷔한지 5년 만에 거둔 대기록이자 우리나라 유튜브 채널을 통틀어 최초·최고 수치다.

블랙핑크는 이미 작년 7월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를 뛰어넘어 가장 많은 유튜브 구독자 수를 확보한 여성 아티스트가 됐다. 이후 3개월 사이 에미넴, 애드 시런, DJ 마시멜로를 순차적으로 따돌리며 오직 저스틴 비버(6200만여 명)만을 자신들의 앞자리에 남겨뒀다.

당시 저스틴 비버와 900만여 명이던 격차는 이제 불과 200만 명 차이로 줄었다. 특히 저스틴 비버가 2009년 데뷔해 약 11년 만에 6000만 고지를 밟은 것을 고려하면 블랙핑크의 유튜브 구독자 증가 추이는 압도적이다. 전 세계 아티스트 1위 등극이 가시권에 들어온 셈이다.

블랙핑크는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수백 만 명의 새로운 유튜브 구독자를 끌어 모았다. 수준 높은 뮤직비디오와 퍼포먼스 영상 등이 큰 인기를 얻으며 지금까지 유튜브에 게재된 블랙핑크 콘텐츠의 총 누적 조회수는 170억 회 이상. 15억뷰를 돌파한 '뚜두뚜두 (DDU-DU DDU-DU)'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27편의 억대뷰 영상이 이를 뒷받침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유튜브가 글로벌 음악 시장의 판도 변화를 이끌고 있는 주역임을 떠올리면 매우 의미 있는 지표"라며 "유튜브 구독자 수는 콘텐츠에 대한 단순 호기심이나 일회성 시청이 아닌, 충성도 높은 팬들의 꾸준한 관심과 기대감을 나타내는 증표나 다름 없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한편 블랙핑크 멤버 개개인의 존재감도 커지고 있다. 제니에 이어 블랙핑크의 솔로 프로젝트 두 번째 주자로 나선 로제는 최근 세계 51개 지역 아이튠즈 톱 송은 물론 미국 빌보드 글로벌 1위에 올랐다. 로제 다음 리사의 솔로 활동도 예고됐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