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팔색조 같은 백현이면 좋겠어요. 색깔이 확확 변하는 게 아니라 서서히 변하는 가수가 되고 싶어요. 그라데이션을 그릴 수 있는 팔색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백현이 30일 오후 세 번째 미니앨범 '밤비(Bambi)' 발매 기념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솔로 컴백을 알렸다. 엑소의 시우민이 MC로 나서 백현의 컴백을 지원사격했다.

이날 백현은 "새 앨범을 선보일 때마다 내가 낸 아이디어와 의견들이 반영이 돼 기분이 좋았는데, 이번에도 내 의견이 들어가서 기대가 되고 또 떨린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서른 살이라 대중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어떻게 보여드려야 할지 연구를 많이 했다. 내 생각이 틀리지 않았음을 느끼고 싶다"고 덧붙였다.

백현은 '밤비'를 보컬과 악기의 7대 3이라고 설명하면서 "예전에는 5대 5였는데, 이번에는 내 보컬이 악기 세션보다 악기스러운 느낌으로 담겨서 내 보컬에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저의 향상된 보컬 실력과 안정감을 들려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밤비'를 비롯해 '러브 신(Love Scene)' '올 아이 갓(All I Got)' '프라이버시(Privacy)' '크라이 포 러브(Cry For Love)'와 지난해 싱글로 냈던 '놀이공원 (Amusement Park)' 등 6곡이 수록됐다.

'밤비'는 성숙한 사랑 이야기를 동화적인 표현들로 풀어낸 그루비한 R&B 장르의 노래. 백현은 "백현 맞춤곡이라고 할만큼 저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편한 음역대와 리듬이라 녹음도 편했다"고 설명했다.

시우민이 '밤비'의 의미를 묻자 백현은 "밤에 내리는 밤비도 맞고 사슴 캐릭터 밤비도 맞다"면서 "의미가 다르기 때문에 발음이나 목소리톤에 신경을 썼다. 흉성을 많이 섞으려고 했다"고 답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지난해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100만 장 이상 판매고를 세우며 그룹과 솔로 앨범 모두 밀리언셀러를 달성한 백현. 그는 "상상도 못 했던 일이었다.열심히 했던 순간들이 보상받는 기분이었다"며 "엑소 내에서 멤버들과 오랫동안 해왔던 내공도 있었고 엑소엘이 무한한 사랑을 주신 덕분이라 행복했다"고 밝혔다.

'딜라이트' 보다 '밤비'의 인기는 더 뜨겁다. 3월 29일 기준 '밤비'는 선주문 수량만 총 83만 3392장으로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백현은 "이번 앨범 같은 경우는 서른 살이기도 하고 군 입대 전 마지막으로 엑소엘에게 드리는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온 힘을 다해 만든 앨범이다. 근데 되려 선물을 받고 있는 것 같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좋은 성적 때문에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좋은 스태프도 있고 도와주는 분들이 많아서 그분들을 믿고 아이디어를 낼 수 있었다"고 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밤비'의 매력 포인트도 공개했다. 백현은 "'밤비'는 소년에서 청년으로 가는 노래"라면서 "이전 곡인 '캔디'와는 정반대의 감정선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힘을 빼면서 극한의 섹시함을 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고민을 했다. 2절 코러스에선 대놓고 섹시함을 보여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았다. 고급스러움이 가미되면서 '뭔가 섹시해' 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거다. 서른 살 백현의 성숙함"이라며 웃었다.

특히 백현은 "나의 20대를 엑소와 엑소엘과 함께 했다. 공백 없이 바쁘게 지낸 이유는 이만큼 고생하고 노력하고 바쁘게 움직이지 않으면 공백기를 갖기 전 내 마음이 얼마큼인지 보여드리지 못할 것 같았다"며 "힘들고 지치지만 '떡밥'을 내놓고 가면 그걸 들으면서 나를 조금 기다려주지 않을까하는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백현의 '밤비' 전곡은 오늘(30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