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미니앨범 '아임' 29일 발매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세정이 아티스트로 성장해 돌아왔다.

김세정은 29일 오후 3시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임'(I'm)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었다.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김세정은 "제가 전곡 작사-작곡을 한 게 처음이라 너무 떨리는 거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래퍼 릴보이의 피처링에 대해 "감사하게도 릴보이님께서 함께 해주셔서 더 꽉 차 있는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고 인사를 전했다.

"잠을 설쳤다. 다른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서 살을 뺐다"고 말한 김세정은 "노래와 무대를 선보일 생각에기쁘고 설렌다. 떨리는 마음이 크다"며 "맡은 게 많다 보니까, 혼자 무대를 하려다 보니까 여러 생각들이 많이 지나간다"고도 말했다.

이번 타이틀곡 '워닝'(Warning)은 릴보이가 피처링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누구나 한계를 느끼는 순간, 쉬어야 할 땐 쉬어 가자'라는 따뜻한 메시지와 위로를 담았다.

이 곡에 대해 김세정은 "저 스스로에게 하는 이야기다. 쉬어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다. 나도 그렇고 사람들이 계속 달리다 쉬어야 될 순간을 모르고 터져버리기도 한다"며 "나도 그런 순간이 있었다. 그런 분들께 '쉬어도 돼, 도전해도 괜찮아'라고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I'는 어렸을 때의 아이, 나 자신의 I. 두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에서 가장 두드러진 성장은 김세정이 작사-작곡에 참했다는 점이다. 김세정은 "전곡 자작곡을 담았는데, 작업하면서 재미있었다. 작업이 일처럼 느껴지지 않고 놀이처럼 느껴졌다"며 "이어 "순간 순간 재미있었지만, 한편으로 내 이야기를 담다 보니 좀 걱정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앨범에 수록된 여러 곡들이 탄생한 배경도 전했다. "일상에서 문득문득 떠오르는 것들을 적고 생각하는 데에는 따로 시간이 필요하지 않은 거 같다"며 여러 일상을 보내며 떠오른 감정들을 음악에 담았다고 했다.

이번 신보에는 타이틀곡 '워닝'을 비롯해 '밤산책 (Do dum chit)', '집에 가자', '아마 난 그대를'까지 총 5트랙이 수록됐다. 특히 김세정은 이번 앨범 전곡의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 자신만의 색깔과 감성을 담아냈다.

김세정은 이번 앨범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자신의 면모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제 아티스트적인 면모를 최대한 보여드리려고 했다"며 "또, 긍정적인 제 부분 많은 분들에게 보여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그런 느낌도 담았다"고 했다.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세정은 또 그룹 구구단이 아닌 솔로 가수로 활동에 나선 것과 관련 "감회가 남다른 건 사실이다. 잊지 말아야겠다 생각했던 건 구구단 때도 그렇고 지금도 꾸준히 열심히 같은 마음으로 해보자는 생각"이라며 "가장 나다운 위로를 여러분께 드려보자 하는 마음으로 앨범 자체는는 제 스스로가 솔직해 질 수 있는 일기 같은 공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앨범 통해서 이제는 '김세정이 노래만 하는 친구가 아니라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친구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며 "또 '이번에도 세정이스러웠다'는 반응도 좋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신보 타이틀곡이 '아임'인 만큼 자신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김세정은 "제가 생각하는 나는 언제나 열심히 해야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며 "덜렁대고, 게으르고, 꼼꼼하지 못해서 여러 분들의 도움이 필요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느낀다. 남들만큼 하기 위해 언제나 열심히 하는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정의했다.

또, 자신의 색깔에 대해서는 "하얀색"이라며 "지금 빛나지만 앞으로 담을 것이 많은 하얀색"이라고 표현했다.

김세정 신보 '아임'은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