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음악중심' 이어 '더쇼'도 1위
음악방송 2관왕
"생각도 안하고 있었는데 감사하다"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임영웅이 음악방송 2관왕을 차지했다. K팝 아이돌 그룹 위주의 음악방송에서 트로트 장르가 1위를 차지하는 것은 이례적인 성과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임영웅은 지난 23일 방송된 SBS MTV '더쇼'에서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로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브레이브걸스와 우즈(조승연)를 제친 결과였다.

이날 임영웅은 "생각도 안하고 있었는데 감사하다. 예전에 TV로 봤을 땐 동료 가수들이 옆에 있었는데 외로워 보일 수 있지만 여러분이 만들어주신 상이니까 전혀 외롭지 않다"며 영웅시대를 향해 감사 인사를 했다.

임영웅의 음악방송 1위는 지난 20일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 이은 두 번째다. '쇼! 음악중심'에서는 로제와 아이유를 꺾고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트로트가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2007년 강진의 '땡벌' 이후 무려 14년 만이다. 임영웅이 트로트계의 새 역사를 썼다는 평가가 이어지는 이유다.
'쇼!음악중심' 임영웅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쇼!음악중심' 임영웅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당시 임영웅은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못다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생각지도 못했다"며 "여러분들이 역사를 쓰셨다. 얼마 만에 정통 트로트가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감격했다.

이어 "그동안 트로트가 음악방송에서 상을 못 받았었고, 비주류로 분류돼 있었다. 하지만 트로트는 단 한 순간도 비주류인 적이 없었고, 언제나 주류였다. 여러분들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임영웅의 새 싱글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는 지난 9일 발매됐다.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는 오랜 시간 곁을 지켜준 사람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담담하게 담아낸 곡으로 '트로트 레전드' 설운도가 임영웅에게 특별히 선물한 자작곡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