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이어 이효리까지…싸이퍼 위해 나선 비 인맥


김태희에 이어 이번엔 이효리다.

가수 이효리가 비가 제작한 보이그룹 싸이퍼를 위해 나섰다.

이효리는 최근 싸이퍼와 함께 콘텐츠 촬영을 마쳤다. 이효리는 비, 싸이퍼와 함께 유튜브 콘텐츠 촬영은 물론 싸이퍼의 데뷔곡 '안꿀려'의 손가락 안무를 활용한 챌린지에 참여하며 선배 가수로서 지지를 아끼지 않았다.
김태희 이어 이효리까지…싸이퍼 위해 나선 비 인맥
앞서 비의 아내이자 배우 김태희가 '안꿀려'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김태희 이어 이효리까지…싸이퍼 위해 나선 비 인맥
'안꿀려’는 좋아하는 여자에게 자신을 어필하는 내용의 노래로, 짝사랑하는 그녀와 함께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다른 남자들과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다는 자신감을 담고 있다.

이효리의 틱톡 챌린지 영상은 오늘(19일) 틱톡을 통해 공개되며, 유튜브 영상은 오는 21일에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