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셉트 바뀌었다"
콧바람으로 리코더
하루종일 싸운다?
'주간아이돌' 위아이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위아이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개그돌 위아이가 '주간아이돌'에서 별명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

위아이는 17일 오후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다양한 개인기와 웃음 넘치는 에피소드로 매력을 뽐냈다.

'주간아이돌'에 등장한 위아이의 모습을 본 MC 은혁은 "데뷔 때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줬는데 지금은 많이 다른 것 같다"고 놀랐다. 그러자 위아이는 "이번에 저희가 새로운 모습으로 콘셉트가 바뀌었다. 그러면서 비주얼도 많이 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위아이의 개인기를 알아보는 코너에서 요한이 먼저 활약했다. 요한은 콧바람으로 리코더를 연주하는 '코코더' 개인기를 보여줬다. '캐논', '당신은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사람'을 완벽하게 연주하며 은혁과 광희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어 동한은 딱밤으로 호두와 사과를 박살내는 무시무시한 괴력으로 개인기를 인정받았다.

폭로전도 펼쳐졌다. 대현은 "용하와 준서가 숙소에서 하루 종일 싸운다. 정말 초딩 싸움이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멤버들은 "용하가 걸핏하면 자주 삐진다"라며 "한 번은 (대현에게) 포옹해달라고 했는데 안 해주니 앱을 켜고 이르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용하는 "평소 대현이 형이 카메라가 있을 때만 잘해준다"고 반박했다.

팬들을 위한 짤들을 대량 생성한 위아이는 칼군무를 뽐내는 시간을 가졌다. 위아이는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 2배속 커버에 성공하면서 MC들의 칭찬을 받았다. 이후 두 개의 팀으로 나눠진 위아이는 철가방 속 K-POP 제목을 맞추는 게임을 진행했다. 용하의 활약이 빛났다. 용하는 과도한 흥을 주체하지 못하고 기존 안무가 아닌 새로운 춤을 선보이며 웃음을 유발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용하, 요한, 동한의 팀이 승리했다.

모든 코너를 마친 위아이는 "두 번째 '주간아이돌'에 나왔는데 그 전보다 더 좋은 예능감을 갖고 출연한 것 같다. 세상에서 가장 팀워크가 좋은 두 팀이 만나서 재밌는 시간을 만들 수 있었던 것 같다. 저희가 비록 개그돌 모습을 보였지만 무대도 잘한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