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킬라' 발매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사진 = DSP미디어 제공


신예 그룹 미래소년(이준혁, 리안, 유도현, 카엘, 손동표, 박시영, 장유빈)이 팀명에 대한 첫인상을 밝혔다.

미래소년은 17일 오후 5시 데뷔 앨범 '킬라'(KILLA) 발매 기념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이준혁은 미래소년이란 팀명에 대해 "한글 이름이다"며 "저희가 유명해 져서 해외에도 많이 알려지면 한글을 알리게 되는 셈이다. 그런 의미에서 정이 간다"고 말했다.

이어 동표는 "처음 듣고는 '미래 소년 코난'이 떠올랐다. 조금 당황했지만 지금은 만족하고 있다"며 "특히, 저희 회사에서 처음으로 나온 한글 이름이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팀명 '미래소년'은 늘 대중과 함께 호흡하며 미래를 향해 나아가겠다는 소망을 담은 이름. K팝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고, 함께 열어가는 팀이 되고 싶다는 당찬 포부도 느낄 수 있다.

미래소년의 타이틀곡 '킬라'는 싱크 변조가 가미된 베이스 신스가 특징인 일렉트로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이 노래를 듣는 모든 사람에게 우리의 에너지를 전해주고 싶다'는 긍정적인 메시지가 담겼다. 타이틀곡 포함 총 6곡 수록됐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