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BW표 7인조 신예 걸그룹 데뷔 출사표
15일 오후 6시 데뷔 앨범 '인투 바이올렛' 발매
걸그룹 퍼플키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걸그룹 퍼플키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신예 그룹 퍼플키스(PURPLE KISS, 박지은 나고은 도시 이레 유키 채인 수안)가 목표를 전했다.

퍼플키스는 15일 오후 3시 데뷔 앨범 '인투 바이올렛'(INTO VIOLET)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퍼플키스만의 차별점에 대해 채인은 "밸런스가 좋은 점"이라며 "보컬과 댄스의 밸러스가 잘 맞아서 최강의 극대화된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걸 다 잘 소화하는 '장르가 퍼플키스'라는 말을 꼭 듣고 싶다"고 강조했다.

채은은 또 "데뷔한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실감이 안 났는데 저희 대표님께서 '마마무 동생 그룹에 연연하거나 부담갖지 말고 너희만의 색깔과 길을 찾는 게 너의 몫이다'란 조언해주셨다"며 "저희만의 수식어로 정상에 걸리는 날까지 열심히 하겠다"고 파이팅을 외쳤다.
걸그룹 퍼플키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걸그룹 퍼플키스/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퍼플키스는 RBW에서 약 7년 만에 론칭하는 7인조 걸그룹이다. 팀명은 '퍼플키스'는 여러 가지 색이 조화롭게 섞인 보라색처럼 각 멤버의 다양한 개성이 모여 만들어진 음악적 색깔을 뜻하는 퍼플(Purple)과 많은 이야기 속 사랑의 힘을 표현할 때 사용하는 소재인 키스(Kiss)의 합성어로, 보라색처럼 다양한 음악적 색깔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퍼플키스의 데뷔곡 '폰조나'(Ponzona)는 클래식한 바이올린과 피아노, 그루브 한 리듬과 몽환적인 사운드가 조화를 이룬 새로운 매력의 Fusion Urban Hiphop(퓨전 어반 힙합) 장르 곡. 또한 스페인어로 '독'이라는 뜻을 지닌 만큼 퍼플키스가 그녀들의 매력으로 세상을 물들이겠다는 다짐과 포부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