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아쉽게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그래미 어워드' 수상 문턱은 넘지 못 했다. 하지만 아시아 아티스트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한국 대중음악은 물론 '그래미 어워드' 역사에 의미 있는 한 획을 그었다.

15일 오전(한국시간) '그래미 어워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전 시상식인 '2021 그래미 어워드' 프리미어 세리머니(Premiere Ceremony)가 생중계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매한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올해 시상식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는 듀오 또는 그룹, 컬래버레이션 형태로 팝 보컬이나 연주 퍼포먼스에서 뛰어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뮤지션에게 주는 상이다. 방탄소년단은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타이니의 '언 디아(UN DIA)',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Intentions)',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Rain On Me)',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Exile)'과 함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트로피를 두고 경쟁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다이너마이트'는 발매와 동시에 한국 가수 최초로 2주 연속, 통산 3차례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정상에 올랐고 28주 연속 이 차트에서 상위 50위 안에 들었을 정도로 전 세계인이 사랑한 노래.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차트에서 장기 집권하면서 수상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하지만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수상 영예를 안으며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됐다.

'그래미 어워드' 수상 문턱은 넘지 못했지만, 방탄소년단이 이 시상식의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한국 대중음악 역사에는 커다란 의미다. 아시아 아티스트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로 방탄소년단의 음악이 전 세계 음악 시장에 끼치는 영향력을 입증한 셈.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특히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드'에서도 계단식 성장을 이루며 훗날을 기대하게 했다. '그래미 어워드'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빌보드 어워드'와 함께 미국의 3대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지만 백인 중심적이고 보수적인 성향으로 오랜시간 '화이트 그래미'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앞서 방탄소년단도 2019년 '작은 것들을 위한 시'가 수록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로 글로벌한 기록을 세웠지만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단 한 개의 후보에도 오르지 못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은 2019년 '그래미 어워드'에 시상자로 첫 참석했고, 지난해에는 합동무대에 올랐다. 그리고 올해 후보로 오른 것과 동시에 단독 무대까지 선보이며 백인 중심의 시상식에 당당히 올라섰다.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본 시상식은 15일 오전 9시부터 로스앤젤레스 컨벤션센터 등 LA 일대에서 진행된다. Mnet을 통해 생중계되며,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예고된 상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