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효리-프로듀서 베이빌론-가수 소유.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이효리-프로듀서 베이빌론-가수 소유. /사진 = MBC '놀면 뭐하니?',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소유가 선배 가수 이효리와 베이빌론의 특급 지원사격과 함께 컴백한다.

3일 소유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유가 오는 11일 오후 6시 이효리가 작사, 베이빌론이 작곡한 신곡으로 전격 컴백한다"라고 밝혔다.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2일 밤 소유 공식 SNS를 통해 포근한 색감이 돋보이는 커밍순 이미지가 공개된 데 이어 쟁쟁한 프로듀서 라인업이 공식적으로 베일을 벗으면서 컴백을 향한 팬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효리와 베이빌론은 함께 곡 작업을 하던 중, 소유에게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에 이번 신곡을 선물하게 됐다. 소유 또한 두 사람의 신뢰에 보답하고자 어느 때보다 높은 완성도의 감성 보컬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효리는 지난달 발매된 베이빌론의 신곡 '혼자'의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맡는 등 두 사람의 협업은 이미 검증됐다. 여기에 독보적인 음색과 만능 장르 소화력을 강점으로 '컬래버레이션 여신'이라 불리는 소유가 의기투합해 세 사람이 만들어낼 특별한 시너지에 더욱 관심이 모아진다.

소유는 이번 신곡을 통해 지난해 7월 발매한 'GOTTA GO'(가라고) 이후 8개월 만에 가요계에 돌아온다. 소유는 그 사이 드라마 '18 어게인', '철인왕후' OST와 '펩시 2021 KPOP 캠페인' 신곡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쳐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