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시, 타이틀곡 '날개'로 24일 데뷔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무대 찢을래요."

걸그룹 픽시(PIXY, 엘라 샛별 수아 디아 로라 다정)가 '날개'로 당찬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픽시는 24일 오후 2시 데뷔 싱글 '날개 (Wings)' 발매 기념 온라인 데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픽시는 "너무 떨린다. 실감이 안 난다"는 말로 데뷔의 설렘을 전했다. 로라는 "제가 어제 쇼케이스 하는 꿈을 꿨다. 그 때가 현실 같고 지금이 꿈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픽시는 "저희만의 차별화된 매력을 보여드리는 게 저희 목표"라며 "콘셉트가 저희 안에서 선과 악이 끊임 없이 싸운다. 마냥 예쁘기보다는 저희 세계관에 맞는 표현들로 카리스마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바랐다.

픽시는 'K팝스타' 출신 가수 이미쉘, SS501 박정민, 위키미키 엘리와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들은 "이미쉘 선배님께 랩 수업을 받았다"며 "데뷔가 확정됐다고 말씀드렸더니 자기 일처럼 기뻐해 주셨다"고 했다. 박정민과 호흡을 맞춘 바 있던 엘라는 "너희의 모습을 보여주라는 선배님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또, 엘라는 위키미키 엘리와 동네 친구라며 데뷔를 앞두고 응원해 줘서 고마웠다고 마음을 표현했다.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롤모델로는 2NE1을 꼽았다. 픽시는 "2NE1 선배님들은 데뷔인데 데뷔 무대 같지 않은 프로다운 모습이 정말 닮고 싶다"고 밝혔다. 또, 잉글랜드 4인조 걸그룹 리틀믹스를 꼽으며 "저희가 모니터링을 많이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픽시는 향후 목표로 "많은 분들께 눈도장을 확실히 찍고 싶다"며 "20201년은 픽시가 생각나는 해로 만들고 싶다"고 바랐다. 또, "모든 분들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단 뜻에서 비타픽시란 수식어로 불리고 싶다"고 했다.

"무대를 찢겠다"는 포부를 강렬하게 밝힌 픽시는 "이 무대를 위해서 준비하던 간절함과 설렘 잊지 않는 픽시 되겠다"며 당찬 데뷔 출사표를 던졌다.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올라트엔터테인먼트, 해피트라이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날개'는 픽시의 시작의 알리는 곡으로 날개를 찾는 여정에서 겪는 수많은 시련을 이겨내며 나아가는 픽시의 의지를 담은 곡. 웅장한 트랩 비트와 아프리카 전통 음악을 연상하게 하는 오묘한 리드 신스가 돋보인다.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