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머리 '신인류' 수록곡 '미지근해' 참여
실력파 R&B 아티스트로 주목
가수 이른 /사진 = 뮤직팜 제공
가수 이른 /사진 = 뮤직팜 제공


신인 가수 이른(E:Rn)이 가수 김동률, 이적, 존박 등과 한솥밥을 먹는다.

지난 22일 뮤직팜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신인 아티스트 이른을 공개했다. 특히 이른은 곽진언 이후 약 5년 만에 뮤직팜에서 선보이는 신인 아티스트로 주목을 받고 있다.

뮤직팜 측에 따르면 이른은 R&B 장르 기반의 싱어송라이터로, 오는 28일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작사, 작곡 능력을 겸비한 만능 아티스트 이른은 R&B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보컬리스트로, 다채로운 음악들을 통해 리스너들과 활발히 소통할 예정이다.

이른은 2017년 총 11명의 실력파 아티스트가 참여한 프라이머리의 앨범 ‘신인류’의 마지막 트랙인 ‘미지근해’에 참여했다. ‘미지근해’의 피처링뿐만 아니라 작사, 작곡에도 참여해 뜨겁고도 차가운 연애의 온도를 가사로 풀어낸 이른은 힙합/R&B신의 음악팬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훈훈한 외모에 매력적인 보컬까지 갖춘 완성형 아티스트 이른의 데뷔 소식이 전해지자 앞으로의 활동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뮤직팜에는 이적, 김동률, 존박, 곽진언 등 국내 최고의 싱어송라이터와 보컬리스트가 소속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