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가수 강태관
국악 리듬+팝 장르
몰입도 높인다
'달이 뜨는 강'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 / 사진 = 빅토리콘텐츠 제공


'달이 뜨는 강' 두 번째 OST가 출시됐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은 고구려 설화 속 평강과 온달의 사랑 이야기를 부활시킨 퓨전 사극 로맨스다.

22일 '달이 뜨는 강' OST Part.2 '달의 눈물'이 공개됐다. 국악 전공으로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TOP14에 오른 강태관이 가창에 참여한 '달의 눈물'은 국악 리듬과 팝 장르가 어우러진 오리엔탈 발라드 곡이다. 곡이 자아내는 감성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가 고구려를 배경으로 한 '달이 뜨는 강'과 절묘하게 어우러진다는 전언이다.

또한 명품 작사, 작곡진이 대거 참여 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SG 워너비의 '라라라' 등을 작곡한 히트 작곡가 조영수 작곡가를 필두로 강은경 작사가까지 참여한 것.

특히 '달이 뜨는 강'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명품 음악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어 '달의 눈물'을 향한 기대가 높아진다. 이에 '달의 눈물'로 보는 재미에 더해 듣는 재미까지 더해갈 '달이 뜨는 강' 다음 방송이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한편 강태관이 부른 '달의 눈물'은 22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