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후 6시 정규 7집 컴백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샤이니가 컴백 소감을 밝혔다.

샤이니는 22일 오후 2시 정규 7집 'Don't Call Me'(돈트 콜 미)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온유는 "샤이니가 2년 6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다. 온유로서는 군백기로 공백 기간도 있었다"며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까 고민 많이 해서 앨범 준비했으니까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컴백 속마을 밝혔다.

이어 태민은 "오랜만에 샤이니로 인사드린다. 7번째 정규 앨범인 만큼 새로운 모습을 많이 담으려고 노력했다"라고 인사했다.

민호는 "샤이니의 색깔을 많이 담은 앨범이니까 기대 많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키는 "군대를 전역하고 나서 앨범으로 인사드리는 것은 오랜만이다. 어떻게 하면 좋은 앨범 만들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기다리던 날이 왔다"며 "언제나 그랬듯 저희답게, 성실하게 하겠다. 현 시국에 맞게 여러 가지 비대면 프로모션 등을 활용해 인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이번 샤이니 타이틀 곡 'Don't Call Me'는 사랑에 배신당한 주인공이 상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가사의 힙합 댄스 곡. 히스테릭한 감정을 표현한 멤버들의 보컬이 어우러져 곡의 몰입감을 더한다.

이날 오후 6시 음반-음원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