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美 유니버설뮤직 손잡고 글로벌 보이그룹 만든다 "2022년 방송"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유니버설뮤직그룹과 손잡고 글로벌 보이그룹을 만든다.

18일 오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이 디지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VenewLive(베뉴라이브)를 통해 공동 발표로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을 만들 것이다. 글로벌 오디션이 될 것이며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손잡고 2022년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빅히트는 팬 콘텐츠 제작, 위버스 영역 등을 맡고 유니버설은 강력한 현지 네트워크와 음악 제작 및 유통 미국 내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등을 맡게 된다"며 "이 프로젝트는 양사 합작 레이블을 기반으로 이뤄지며 빅히트는 빅히트는 LA에 기반을 둔 빅히트 아메리카를 통해 유니버설과 긴밀하게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빅히트, 美 유니버설뮤직 손잡고 글로벌 보이그룹 만든다 "2022년 방송"
빅히트와 유니버설 프로젝트는 철저하게 K팝 시스템에 따라 활동하며 두 회사의 강점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을 각각 맡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윤석준 CEO는 "빅히트가 지난 16년 적립해온 성공방정식을 세계음악시장, 글로벌시장, 그 중심인 미국에 둔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유니버셜에게도 빅히트에게도 의미가 있다. 산업의 결합을 넘어 문화의 결합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