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라이비의 송선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그룹 트라이비의 송선 / 사진제공=티알엔터테인먼트, 멜로우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트라이비의 송선이 사촌언니인 소녀시대 유리를 롤모델로 꼽았다.

트라이비는 17일 오후 데뷔 싱글 '트라이비 다 로카(TRIBE Da Loca)'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트라이비는 한국인 송선, 진하, 현빈, 소은과 외국인 켈리, 지아, 미레로 이뤄진 7인조 다국적 걸그룹으로 그룹 EXID를 정상으로 이끌었던 프로듀서 신사동호랭이가 만들었다. 팀명은 완벽함의 상징인 트라이앵글(Triangle)의 약자 'Tri'와 존재를 뜻하는 'Be'를 합성한 명칭으로 '완벽한 존재'라는 의미다.

이날 송선은 완벽주의자를 자신의 키워드로 꼽으며 "사촌 언니가 소녀시대의 유리다. 언니를 옆에서 지켜봤을 때 뭐든지 완벽하게 하려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면서 "저도 언니처럼 완벽하게 준비해서 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더 열심히 노력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둠둠타(DOOM DOOM TA)'는 아프로비트와 뭄바톤, 하우스 등이 어우러진 퓨처하우스 장르의 곡. 다른 사람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인 나의 모습을 통해 울림을 주겠다는 가사를 담고 있으며 신사동호랭이와 EXID 멤버 엘리(Elly)가 공동 작사·작곡을 맡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