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닝 후 4만4천 명 동원
첫 팬미팅 팬들 향한 사랑 빛났다
고백 영상→라이브 무대까지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사진 = 뉴에라프로젝트 제공


'미스터트롯' TOP6가 생애 첫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는 지난 14일 오후 TV조선 틱톡을 통해 생애 첫 합동 온라인 팬미팅 '고백'을 개최했다.

이날 팬미팅은 시작과 동시에 3만 3천 명이 동시 접속해 '미스터트롯' TOP6를 향한 대중들의 열렬한 관심을 입증했다. 오프닝 후에는 동시 접속자 4만4천 명을 돌파하며 고공 행진했고, MC 붐은 "고척돔은 꽉 채워도 이 인원은 다 못 들어올 것"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TOP6는 다채로운 개인 무대를 준비해 열기를 고조시켰다. 이찬원은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팝송을 열창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장민호는 유비스 '별의 전설', 듀스 '나를 돌아봐', H.O.T '캔디', 박진영 '허니' 등 강렬한 댄스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김희재는 홍현희-김나희와 함께 '눈치제로'를 선보이며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동원은 방탄소년단 '다이너마이트'(Dynamite) 커버 댄스로 화려한 무대를 펼친 데 이어 영탁은 신곡 '이불'을 열창하며 감동을 안겼다. 임영웅은 '돌아와요 부산항에', 'L-O-V-E', '이제 나만 믿어요'를 대학 친구들과 함께 아카펠라로 공연해 색다른 재미를 줬다. 이날 TOP6는 눈과 귀를 사로잡는 공연으로 2시간 내내 지루할 틈 없는 팬미팅을 완성시켰다.

이밖에도 TOP6는 채팅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달콤한 팬서비스로 설렘을 안겼다. 특히 밸런타인데이 당일에 진행된 만큼, 주제 '고백'에 맞는 1인칭 고백 영상을 선보이며 팬들의 심장을 저격했다. 또한 '팬아저(팬 아니어도 저장)' 짤을 대방출하는가 하면, 서로에 대한 익명 폭로전까지 선보이며 친근한 매력으로 즐거운 웃음을 안겼다.

이날 틱톡에서 진행된 온라인 팬미팅은 누적 뷰수 31만 명, 총 시청자 18만 명을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자 수는 4만 6천명을 넘어섰다. 또한 TOP6 사전 이벤트로 진행된 '찐찐 원해요' 무대 관련 투표는 최고 20만 표를 기록했고 '찐찐 궁금해요' 질문은 9만 8천 건을 달성하는 등 매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한편, 이번 온라인 팬미팅에서 선보인 TOP6의 한정판 MD 수익금은 전액 '굿네이버스'를 통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들을 위해 기부돼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