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곡 '오드아이' 공개
다미, 비밀 폭로
"퍼포먼스 완벽했다"
'주간아이돌' 드림캐쳐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드림캐쳐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드림캐쳐가 남다른 텐션으로 '주간아이돌'을 뒤집어 놓았다.

드림캐쳐는 3일 오후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그동안 볼 수 없었던 예능감을 대방출하면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드림캐쳐는 첫 등장부터 선물을 받았다. '주간아이돌'이 방송 당일 생일을 맞이하는 가현을 위해 생일 케이크를 준비한 것. 생일 축하가 끝난 뒤 드림캐쳐의 특별한 별명이 공개됐다. '대구 피바다', '대전 허리캐인', '인천 불주먹' 등 예상치 못한 유쾌한 별명들이 나왔다. 별명의 주인공인 시연, 지유, 유현은 각자의 매력을 가미한 강렬한 소개로 MC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신곡 '오드아이'를 공개한 드림캐쳐의 매력 방출은 계속됐다. 수아는 발음이 어려운 글을 속사포로 읽어내며 MC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드림캐쳐의 숨겨진 이야기도 공개됐다. 멤버들은 수아를 향해 "돌발 행동을 자주한다. 데시벨도 높다. 또 고음이 가장 많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펼쳐진 고음대결 클레오파트라에서 수아는 남다른 텐션으로 최강자임을 뽐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엉덩이 사냥꾼이라는 수아는 평소 진한 스킨십으로 멤버들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한다고 했다.

다미는 멤버들이 모르는 비밀을 폭로했다. 다미는 "한동 언니가 가끔 늦잠을 자서 못 일어날 때가 있다. 제가 깨우러 가서 몇 대 때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한동은 "전혀 몰랐다"며 당황하기도 했다.

'주간아이돌'에서만 볼 수 있는 드림캐쳐의 애교도 함께 했다. '오또케송'에 가장 먼저 나선 수아는 특별한 텐션으로 새로운 애교를 선보였다. 광희는 "은혁이 형이 일어나서 박수를 친 것은 정말 오랜만이다"고 했고 은혁은 "부끄러움 없이 퍼포먼스가 완벽했다"고 설명했다. 팀에서 사랑둥이라는 가현도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줬고 유현은 R&B 느낌의 오또케송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드림캐쳐 멤버들의 각기 다른 애교송을 모두 본 은혁은 "오또케송은 드림캐쳐가 가져갔다. '오또캐쳐'다"라고 극찬했다.

'오드아이' 2배속 댄스로 몸을 푼 드림캐쳐는 본격적으로 랜덤플레이 댄스에 도전했다. 처음으로 도전한 랜덤플레이 댄스는 쉽지 않았다. 지유는 노래가 나오는 도중 멍하니 서있어 전봇대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 우여곡절 끝에 드림캐쳐는 3차 시도 만에 랜덤플레이 댄스에 성공하면서 '주간아이돌'에서 제공한 특식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드램캐쳐는 "저희가 이런 모습을 정말로 많이 보여주고 싶었다. 이런 기회가 주어져서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정말 즐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