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음저협, 신규 정회원 25명 명단 공개
위너 송민호·강승윤 포함
선우정아, 창모, 로꼬, 로이킴도 함께
위너 송민호, 강승윤./사진=텐아시아DB
위너 송민호, 강승윤./사진=텐아시아DB


위너 송민호, 강승윤 등 싱어송라이터 25명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정회원으로 승격됐다.

27일 사단법인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한음저협)은 신규 정회원 25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송민호, 강승윤을 비롯해 선우정아, 창모(구창모), 로꼬(권혁우), 로이킴(김상우), 마크툽(양진모) 등 작년에 이어 싱어송라이터 다수가 정회원 승격 명단에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끈다.

또한 백예린 '그건 아마 우리의 잘못은 아닐 거야'를 비롯해 치즈, 카더가든의 곡을 만든 고형석, 폴킴 '모든 날 모든 순간'을 작사, 작곡한 김현우, 윤종신 '좋니'를 작곡한 이준호, 박효신 '야생화' 등 수많은 히트곡을 작,편곡하고 음악 감독으로도 유명한 정재일 등 음원 차트를 휩쓸었던 히트 작곡가들의 이름도 이번 명단에 대거 포함됐다.

국내 대부분의 작사, 작곡가를 회원으로 보유하며 저작권료를 징수, 분배하는 한음저협은 매년 협회 정관에 의거, 준회원 가운데 저작권료 상위 기준으로 대중 분야에서 22명, 비대중 분야에서 3명을 정회원으로 승격시킨다. 최근 대중음악 트렌드를 주도하는 작사, 작곡가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년 2월 발표되는 한음저협 정회원 승격 명단은 화제를 모아 왔다.

작년에는 BTS의 RM과 제이홉을 비롯해 폴킴, 박재범, 기리보이 등이 정회원으로 승격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