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에픽하이 정규 10집 수록곡 피처링 참여
앞서 마약 혐의로 아이콘 탈퇴
음악활동 본격 재개하나
비아이 /사진=텐아시아DB
비아이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가 에픽하이의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를 계기로 그가 본격적인 복귀를 염두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시선도 따른다.

에픽하이는 11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정규 10집 첫 번째 앨범 '에픽하이 이즈 히어 上(Epik High Is Here 上)' 피처링 라인업을 추가로 공개했다.

피처링진에는 앞서 공개됐던 씨엘, 지코, 헤이즈, 창모, 넉살, 김사월에 우원재, 비아이, 미소, 지소울이 추가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2019년 마약 투약 의혹으로 아이콘을 탈퇴했던 비아이가 포함돼 눈길을 끈다.

비아이는 2016년 대마초를 흡연했다는 의혹이 2019년 뒤늦게 알려지며 아이콘에서 탈퇴하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도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당시 비아이는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며 마약 투약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후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 흡연을 인정,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프로듀서 역시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으로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그 가운데 비아이는 암암리에 활동을 지속해왔다. 지난해 1월에는 그가 참여한 곡이 아이콘의 앨범에 실렸다. 당시 YG 측은 "팀의 리더이자 프로듀서 역할을 맡고 있던 비아이가 갑작스럽게 탈퇴하게 됨에 따라 신곡 발표 계획이 무기한 연기되었다"며 비아이의 곡을 수정해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후 IOK컴퍼니 사내 이사로 선임됐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비아이는 최근 IOK컴퍼니와 함께 국내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2억원 상당의 물품을 기부하며 선행에 나섰다. 이 밖에 마스크 기부, 연탄배달 봉사활동 등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에픽하이 정규 10집 피처링진 /사진=아워즈 제공
에픽하이 정규 10집 피처링진 /사진=아워즈 제공
대대적으로 연예활동을 한 것은 아니었으나 꾸준히 소식을 알려온 그가 이번에는 에픽하이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본격적인 복귀를 고려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의심을 떨치기 어려운 대목. 일각에서는 마약 혐의를 받고 있는 비아이의 음악활동 재개에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이 복귀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아직 사건이 검찰 중인 점을 감안하면 과도하게 이른 활동 재개가 아니냐는 것.

에픽하이의 이번 앨범은 무려 3년 3개월 만에 발표하는 정규앨범으로 음악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비록 비아이가 타이틀곡이 아닌 수록곡 피처링으로 참여하는 것이지만, 오랜 시간 기다린 정규앨범이었던 만큼 선택에 아쉬움이 남는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반면 일부 팬들은 비아이의 복귀에 반가움을 표하고 있기도 하다.

에픽하이 측은 피처링진을 소개하며 비아이에 대해 '실력파 프로듀서 겸 래퍼'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앨범은 오는 18일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