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스트레이 키즈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연간 국내 음반 판매량 총합 100만 장을 돌파하며 저력을 입증했다.

최근 음반 집계 사이트 가온차트의 발표에 따르면, 스트레이 키즈는 작년 한 해 동안 101만 6120장(이하 가온차트 출고량 기준)의 앨범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선보인 정규 1집 'GO生'(고생)과 리패키지 앨범 'IN生'(인생)을 비롯해 기존 국내 발매 앨범을 포함한 총 누적 판매량 기록으로, 한층 커진 팬덤과 영향력을 나타낸다.

스트레이 키즈는 정규 1집과 리패키지 앨범으로 자체 최다 음반 출고량을 달성하며 연속 흥행에 성공했다. 두 작품의 누적 판매량은 각각 36만 4252장, 44만 625장으로 총 80만 4877장에 달해 '차세대 K팝 선두주자'다운 거침없는 상승세를 과시했다.

멤버들의 맹활약과 국내외 인기에 힘입어 프리 데뷔 앨범 'Mixtape'(믹스테이프)부터 2019년 12월 발매된 'Clé : LEVANTER'(클레 : 레반터)까지 기존 앨범들도 지난해에만 판매량 합계가 21만 장을 넘어서며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 키즈는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매력의 '마라맛 장르' 음악과 콘셉트를 통해 뚜렷한 족적을 새기고 있다. 특히 매 앨범마다 그룹 내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3RACHA)를 중심으로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한 곡들이 더욱 크게 빛을 발하며 전 세계 팬심을 사로잡고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아울러 빌보드, 타임(TIME), MTV, 버즈피드 등 많은 해외 매체가 이들을 차트에 올리고 새로운 K팝 대세 그룹으로 조명해 화제를 모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