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호 가수, 정통 해비메탈 가수로 존재감 톡톡
실수로 마이크 없이 부른 장면 전율 이끌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야수가 부르는 노래에 전율이 일었다. 실수한 마이크 퍼포먼스는 최고의 장면이 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8회에서 29호는 가수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송이'를 선곡해 불렀다.

정통 해비메탈 가수인 29호는 이 곡을 통해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매력을 뽐내 브라운관을 뒤집어 놨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무대에 오른 29호 가수는 현악과 일렉기타 사운드가 어우러진 웅장한 편곡에 폭발적인 고음과 포효하는 듯한 샤우팅으로 록 음악의 정수를 보여줬다. 무대 내내 숨 죽이며 집중하게 만들었다.

특히, 마지막 엔딩에서 29호는 '피우리라'를 부르며 마이크를 대지 않은 생목소리를 냈는데, 이 순간 심사위원단은 전율의 탄성을 내질렀다. 29호의 생 목소리는 현장에서 압도하는 카리스마를 발휘했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완벽하게 짜여진 퍼포먼스인 것 같았던 이 장면은 사실 실수였다. 29호 가수는 "마지막에 실수를 했다"며 팔을 양 쪽으로 벌렸다가 다시 마이크를 대고 '피우리라'를 부르려 했는데 찰라의 순간을 놓쳐 그 부분을 마이크 없이 부르게 됐다고 고백했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그러나 이 장면은 이번 무대의 명장면이 됐다. 전율을 이끌었던 이 퍼포먼스에 대해 이해리는 "실수인 줄 몰랐다"며 "정말 너무 멋있었다"고 했고, 송민호 역시 감탄을 금치 못하며 "이건 (버튼을) 안 누를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이거 유행할 거 같다"며 마이크 없이 노래한 장면에 대해 다시 한번 언급했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이어 선미는 "정말 놀랐다, 내한 공연 오신 줄 알았다"고 했고, 이선희는 "록 스피릿을 제대로 보여줬다"며 잔뜩 흥분한 목소리였다. 심사위원단은 29호에게 8하트, 즉 올하트를 선사했다.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사진 = JTBC '싱어게인' 방송화면
29호는 야성을 가득 품은 야수의 음악성과 내공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이를 무대에서 뿜어내는 29호는 국내 굵직한 로커들 못지 않는 실력과 무대 장악력으로 '싱어게인'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