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 에피소드
신곡 '첫눈 오는 날'
"떨려서 걱정 많았다"
'Super K-Pop' / 사진 = 아리랑 영상 캡처
'Super K-Pop' / 사진 = 아리랑 영상 캡처


써드아이 하은이 딘딘과의 첫 만남 에피소드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늘 28일 오후 써드아이 하은이 아리랑 라디오 'Super K-Pop'에 출연했다. 이날 하은은 지난 10일 발매한 '첫눈 오는 날 (Be There)'을 직접 소개하며 작업 비하인드를 전했다.

하은은 신곡 '첫눈 오는 날'에 대해 "윈터 스페셜로 발매된 곡으로, 굉장히 달달하고 달콤한 고백송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피처링에 참여된 딘딘에 대해 "평소 딘딘 선배님을 너무 좋아해서, 팬심이 있었다. 항상 작업을 같이 하고 싶어했는데 프로듀싱 해주신 분과 인연이 있어서 소개로 좋게 작업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특히 촬영 전 걱정을 많이 했다고 밝힌 하은은 "걱정을 많이 했다. 처음 보는 선배님이고, 녹음도 같이 하지 못 했다. (라이브 클립) 촬영날 뵈었는데 너무 떨려서 촬영할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달달해 보여야 하는데 어색해 보이면 어떨까 걱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DJ는 "그럼 처음 본 사람에게 고백하는 거네요"라고 거들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하은이 출연한 아리랑 라디오 'Super K-Pop'는 매주 월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