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응원 느껴"
광희, 엔하이픈 칭찬
희승, 정확한 절대음감
'주간아이돌'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 사진 = MBC에브리원 영상 캡처


엔하이픈이 '주간아이돌'에서 괴물 신인의 자격을 증명했다.

엔하이픈은 23일 오후 5시 MBC M과 MBC 에브리원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데뷔 앨범 'BORDER : DAY ONE' 발매하고 첫 주 만에 28만 장의 판매한 엔하이픈은 데뷔 한지 한 달이 안됐지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와 관련된 질문에 엔하이픈은 "데뷔 전부터 SNS도 많이 하고 팬들의 응원을 어느 정도 느끼고 있었다"고 수줍게 말했다. 그러자 MC 광희는 "엔하이픈은 그래도 된다. 워낙 실력이 검증된 친구들이다"고 답했다.

데뷔곡을 선보인 엔하이픈은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는 시간을 가졌다. 루돌프로 변신한 엔하이픈은 숨겨왔던 개인기를 뽐내기 시작했다. 성훈은 20번 회전을 한 뒤 전혀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여줘 MC들의 감탄을 이끌어냈으나, 제이크는 장기인 조용히 먹기를 실패해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희승은 정확한 절대음감을 선보였다. 은혁은 "정말로 소름 돋았다"고 박수를 쳤다. 이에 희승은 "절대음감은 어떻게 하는 게 아니라 재능이다"라며 "어릴 때 차안에서 어버지가 방귀를 뀌었는데 그게 솔이었다"고 어릴 적 일화를 공개했다. 이외에도 희승은 무릎으로 도는 개인기도 보여줬다.

방탄소년단의 동생 그룹에 걸맞은 댄스도 준비했다. 엔하이픈은 방송 최초로 방탄소년단의 'Dynamite' 2배속 댄스로 칼군무를 뽐냈다. 은혁은 "2배속인데 딱딱 맞는다. 젊어서 그런지 춤을 춰도 안정적이다. 나 같으면 드러눕거나 끊었다 간다"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엔하이픈은 각종 커버 댄스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주간아이돌'의 공식 애교 코너 '오또케송'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MC들의 마음을 훔친 엔하이픈은 동물 옷을 입고 귀여움까지 장착했다. 동물 옷을 입었지만 게임은 치열했다. 엔하이픈은 격렬하게 게임에 임하며 최선을 다했다.

엔하이픈은 "TV로만 보던 '주간아이돌'에 나와서 너무 영광이었다. MC들이 잘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첫 예능이었는데 다양한 모습 보여줄 수 있어서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