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금비 / 사진제공=GB 엔터테인먼트
거북이 금비 / 사진제공=GB 엔터테인먼트


AI음악 프로젝트 '다시 한번'로 고(故) 터틀맨이 복원됐고, 혼성그룹 거북이의 완전체 무대가 꾸며졌다.

9일 방송된 Mnet AI음악 프로젝트 '다시 한번'에서는 故터틀맨의 모습을 복원해 12년 만에 완전체 무대를 가진 거북이의 모습이 공개됐다.

'다시 한번'은 대중들이 그리워하는 아티스트들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고, 그들의 목소리를 복원해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고자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첫 회 게스트로 거북이의 故터틀맨이 선정됐다.

거북이는 2001년 데뷔한 3인조 혼성 댄스 그룹으로, 리더인 터틀맨이 당시 히트곡 '왜이래' '빙고', '비행기', '싱랄라' 등을 직접 작사, 작곡하며 수많은 명곡들을 만들어냈다. 특히 거북이는 희망을 주는 유쾌한 노래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방송 전부터 거북이의 완전체 무대에 관심이 집중됐다.
거북이 금비, 故 터틀맨 12년 만에 만나 "아름다운 추억의 시작"
이날 방송에서 금비는 지이, 펭수와 함께 거북이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인 데 이어 12년 만에 거북이 완전체 무대를 꾸며 긴 여운을 안겼다.

가호의 '시작'을 거북이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더한 것은 물론, 변함없는 라이브 실력으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금비는 "많이 잊혀졌다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여전히 많이 기억해 주시고, 그리워해 주시더라. 여러분이 보내주신 사랑 잊지 않겠다. 그간 거북이와 같이 눈물 흘려주셨기 때문에 오늘을 기점으로 아름다운 추억의 시작이라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금비는 지난해 솔로 싱글을 발표한 뒤 올해 2월 GB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