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MAMA' 오늘(6일) 오후 6시 막 오른다
보아·방탄소년단·트와이스 등 출연
송중기, '2020 MAMA' 호스트
VR·AR 등 첨단 기술 도입한 무대
'2020 MAMA'가 6일 비대면으로 개최된다. / 사진제공=CJ ENM
'2020 MAMA'가 6일 비대면으로 개최된다. / 사진제공=CJ ENM


CJ ENM이 주최하는 글로벌 음악 시상식 '2020 MAMA(Mnet ASIAN MUSIC AWARDS,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가 오늘(6일) 오후 6시 성대한 막을 올린다. 올해는 최초 비대면으로 진행, 시공간을 초월해 전세계 팬들이 함께 즐기는 최고의 음악 축제가 펼쳐질 전망이다.

'2020 MAMA'는 오프라인 시상식을 비대면 방식으로 단순히 전환한 것이 아닌 비대면 공연이기에 가능한 다양한 시도를 접목한다.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XR(확장현실) 등의 첨단 기술로 무대를 풍성하게 꾸미고, 실사를 기반으로 입체 영상을 입히는 신기술인 볼류메트릭(Volumetric)까지 각종 첨단 기술을 도입한 연출로 팬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MAMA에 나서는 퍼포밍 아티스트들도 초호화 라인업을 자랑한다. GOT7, JO1, NCT, 더보이즈, 마마무, 몬스타엑스, 방탄소년단, 보아, 세븐틴, 스트레이 키즈, 아이즈원, 에이티즈, 엔하이픈, (여자)아이들, 오마이걸, 제시, 크래비티, 태민,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트레저, 트와이스까지 국내는 물론 글로벌에서도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포진해 있다. 참여 아티스트들은 레전드 무대의 산실인 MAMA의 명성에 걸맞은 역대급 무대를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이 증폭된다.

송중기는 이번 '2020 MAMA'의 호스트로 오른다. 매끄럽고 안정적인 진행 능력으로 2012, 2017, 2018 MAMA 호스트로 활약한 송중기는 2년만에 돌아온 MAMA에서도 자리를 한층 더 빛내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강한나, 고보결, 공명, 김지석, 박규영, 박서준, 박하선, 배정남, 변우석, 양경원, 엄정화, 유연석, 윤박, 이다희, 이도현, 이상엽, 이선빈, 이유비, 이정재, 임수정, 임수향, 전미도, 전혜진, 정경호, 정문성, 주우재, 최수영, 황인엽 등 국내 최정상급 배우들이 MAMA에 시상자로 함께 할 예정이다.
배우 송중기 / 사진=하이스토리 디앤씨 인스타그램
배우 송중기 / 사진=하이스토리 디앤씨 인스타그램
또한 이번 MAMA에서는 국내 최초로 아티스트 고화질 슬로모션 영상 콘텐츠 '스탠봇(Stanbot)'을 선보인다. '스탠봇' 영상은 '2020 MAMA'에 참여하는 아티스트들의 표정과 동작을 순간 포착해 고화질 슬로모션으로 촬영한 짧은 비디오로, 이전에 보지 못했던 아티스트들의 새로운 매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0 MAMA'는 국내에서는 Mnet과 Olive에서 동시 생중계되며, Mnet Japan, tvN Asia 등 아시아 각 지역의 채널과 플랫폼, 그리고 YouTube 'Mnet K-POP' 및 'KCON official' 채널을 통해 전세계에 생중계 된다.

MAMA는 CJ의 문화 사업에 대한 의지와 지속적인 노력이 집약된 글로벌 음악 시상식으로 1999년 Mnet '영상음악대상'으로 출발해 2009년 MAMA로 새롭게 탈바꿈하며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한국 주최 시상식의 최초 글로벌 진출, 최초 아시아 3개 지역 동시 개최 등 거듭된 최초의 시도들로 선도적 이미지를 구축해왔다. 올해는 시공간을 초월한 새로운 음악 축제로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