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30일 솔로 데뷔하는 그룹 엑소의 카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11월 30일 솔로 데뷔하는 그룹 엑소의 카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의 카이가 8년 만에 솔로 데뷔한다. 카이를 닮아 퇴폐적이고 나른하며 섹시하다. 카이는 팀 활동에서 보여줬던 세고 강렬한 모습에 자신의 매력을 덧입혀 '엑소의 카이'가 아니라 '솔로 카이'로 진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카이는 30일 오전 첫 번째 솔로 앨범 '카이(KAI)'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엑소의 백현이 MC로 나서 지원사격했다.

이날 카이는 "데뷔 8년 만에 솔로로 데뷔를 한다. 설레고 떨린다"면서 "엑소 공연에서는 솔로 무대를 한 적이 있지만 정식으로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처음이라 긴장된다"고 말했다.

이어 "백현이 솔로로서 밀리언셀러에 등극하지 않았나. 나도 좋은 에너지를 이어받겠다"고 덧붙였다.

'카이'에는 카이의 이미지를 그대로 옮겨담아 매력적이고 그루비한 R&B 장르의 곡들로 채웠다. 타이틀곡 '음 (Mmmh)'을 비롯해 '낫띵 온 미(Nothing On Me)' '기억상실 (Amnesia)' '리즌(Reason)' '라이드 오어 다이(Ride Or Die)' '헬로 스트레인저(Hello Stranger)' 등 6곡이 수록됐다.

앨범명을 활동명인 '카이'로 지은 이유는 뭘까. 카이는 "카이라는 이름에 '열다'라는 뜻이 있다. 내 이름을 따서 '카이'면 좋을 것 같았다. 처음 선보이는 앨범이고 엑소이자 솔로 아티스트로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가고 싶었다. 임팩트도 있고 의미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음 (Mmmh)'은 미니멀한 트랙 위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어우러진 R&B 팝으로 처음 마주한 상대에게 끌리는 마음을 솔직하고 자신감 넘치는 어조로 풀어낸 가사가 특징이다. 일명 '카이표 직진 러브송'이다.

백현과 함께 뮤직비디오를 시청한 카이는 "완성본을 처음보는데 심장이 아프다"고 말했다. 백현은 "카이의 음색도 좋고 뮤직비디오 중간 중간 포인트가 굉장히 많다. 사람들에게 나른하고 공기가 섞여있는 카이의 음색을 자랑하고 싶다"고 칭찬했다.
11월 30일 솔로 데뷔하는 그룹 엑소의 카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11월 30일 솔로 데뷔하는 그룹 엑소의 카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솔로 앨범과 엑소 앨범과 차이점은 뭘까. 카이는 "노래 스타일, 춤 스타일, 패션, 비주얼 등 내가 더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 나에게 더 집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큰 목표는 없다. 대중들에게 카이는 이런 매력을 가지고 있고, 이런 춤을 추는 아티스트라는 걸 알려주고 싶었다"며 "엑소 활동을 하면서 강하고 센 이미지가 생겼다. 이번에는 편하게 다가가고 싶다. 다양한 매력도 보여드리겠지만, 인간 카이의 모습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카이는 샤이니의 태민과 엑소의 백현 등 친한 동료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녹음을 할 때 많이 물어봤는데 직접적인 도움을 많이 줬다. 단순하게 '화이팅' 응원보다는 팬들이 뭘하면 좋아하는지 아이디어를 많이 줬다"고 했다.

카이는 "'카이'는 진심으로 전하는 나의 마음이다. 신인 가수 카이의 시작이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엑소의 카이도 좋지만, 카이라는 이름을 각인시키고 싶다. '얘는 다르다'라는 인식을 주고 싶기도 하다. 잘하고 멋있지만 행복해 보이는 청년으로 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카이의 '카이' 전곡 음원은 오늘(3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