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서 약 4억 원 도박 혐의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해외 원정도박 혐의로 1천5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박수현 판사)는 27일 오전 도박 혐의로 기소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벌금 1천500만 원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을 받은 YG 자회사 YGX 공동대표 김모(37) ·이모(41)씨에게 동일하게 벌금 1천500만원이, 금모(48)씨에게는 1천만원이 선고됐다.

양 전 대표는 2015년 7월부터 2019년 1월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약 20차례 총 33만5천460달러(약 3억8천800만원) 상당의 도박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양현석 YG엔터 전 대표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양현석 YG엔터 전 대표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앞서 검찰 측은 양 전 대표에 대해 상습도박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 단순도박 혐의로 약식 기소했으나, 재판부는 사건이 서면심리만으로는 판단하기 부적절하다고 보고 정식 재판을 열었다.

이에 대해 양 전 대표 측은 범행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 정도가 엄중하지 않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어진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양 전 대표에 대해 벌금 1천만 원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양 전 대표에 대해 500만 원 올라간 1천500만 원을 선고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