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재, 기타에 미치다
싱어송라이터 적재 / 사진 = 안테나뮤직 제공
싱어송라이터 적재 / 사진 = 안테나뮤직 제공


때는 바야흐로 소년의 십대 중반이었다. 중학교 밴드부 공연을 보고 '이거다!' 하며 눈이 번쩍 뜨였다. 밴드부 친구에게 빌린 기타를 품에 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직감적으로 알았다.

'이 기타가 내 업이 되겠구나.'

소년의 품에서 기타는 떠날 줄 몰랐다. 기타를 잡으면 밤이 짧았다. 재미있었고, 금세 실력이 늘었다. 한 마디로 기타에 미쳐 있었다.

싱어송라이터 적재는 기타를 처음 마주한 순간을 떠올리며 눈을 반짝 빛냈다. 평균 이상의 사춘기를 겪었던 적재는 평균 이하의 나이에 기타를 들고 대학교에 진학했다. 그 시절에 대해 적재는 '열등감과 강박에 시달렸으나 순수하게 열망했던 시간'이라고 되돌아봤다.

그 흔들렸던 시절은 훗날 적재에게 '삶에서 가장 빛났던 순간'으로 기록됐다. 적재는 그 순간을 '2006'이란 타이틀 아래 다섯 곡의 음악으로 풀어냈다.

'2006'의 가장 선두에 있는 곡은 '반짝 빛나던, 나의 2006년'이다. 대학 시절을 떠올리며 쓴 곡이다. 아무 이유 없이 만났고, 이야기를 나눴으며, 함께 음악을 듣고 연주했던 그 시절의 그리움을 녹였다.

적재가 잘하는 잔잔한 어쿠스틱 기타에 스트링을 더해 적재의 정체성을 가장 잘 나타낸 곡이다. 이 곡이 담긴 '2006'은 12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싱어송라이터 적재 / 사진 = 안테나뮤직 제공
싱어송라이터 적재 / 사진 = 안테나뮤직 제공
싱어송라이터 적재를 가장 많이 알린 곡은 '별 보러 가자'다. 배우 박보검이 불러 크게 화제가 됐고, 이는 원곡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별 보러 가자'는 박보검을 통해 입문해 적재에게 빠지게 되는 노래다.

적재는 '별 보러 가자'의 색깔이 나오게 된 것은 자연스러웠다고 했다. "제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기타를 메인으로, 좀 서정적이고 차분한 제 감성을 넣다보니 '별 보러 가자'와 같은 장르로 완성된 것 같아요."

박보검이 리메이크 하고 싶다고 연락 왔을 때는 얼떨떨했다. "사실, 그 때는 '별 보러 가자'가 나온지 좀 시간이 흐른 시점이었어요. 생각했죠. '의외다.'"

"박보검씨 리메이크 위해서 살짝 편곡을 가미했고, 직접 디렉팅도 했어요. 워낙 준비도 잘 해오셨고, 바꿔 부르고 싶은 부분도 생각해 오셔서 녹음은 금방 끝났어요. 노래도 잘 하시더라고요. 그리고 노래가 나오고 나니까 사람들이 많이 좋아해 주시더라고요. 잊혀져 가는 앨범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런 일도 있을 수 있구나' 했죠. 얼떨떨했어요."

'별 보러 가자'는 적재 본인의 경험담과 감상이 담긴 곡이다. "그 곡 쓸 당시에 별을 많이 보러 다녔어요. 대부분 제 곡들은 제 경험담입니다."

=>적재의 다음 이야기는 계속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