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아시아 가수 최초로 미국 블룸버그가 뽑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팝스타 1위로 선정됐다.

블룸버그는 10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팝스타 파워 랭킹'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팝 스모크, 카디비, 저스틴 비버 등 글로벌 팝스타들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특히 블랙핑크는 아시아 가수 최초로 해당 랭킹서 1위를 차지해 그 의미를 더했다.

블룸버그는 매달 6가지 기준에 따라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팝스타 25인을 선정한다. '라이브 쇼의 3개월 총 수익률', '라이브 쇼의 30일 티켓 판매량', '4주 앨범 판매량', '4주간의 디지털 송 스트리밍 조회수', '인스타그램에서 30일 간의 활동', '4주 YouTube 조회수' 등 폴스타, 스포티파이, 닐슨 뮤직/MRC, 크라우드탱글 및 유튜브 등 여러 데이터를 참고한다.

블룸버그는 블랙핑크 선정에 대해 "블랙핑크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팝밴드"라며 "음악적으로 전세계에서 큰 파동을 일으켰다"고 극찬했다.

이어 블룸버그는 "블랙핑크는 지난 10월 유튜브 조회수 10억뷰를 달성하며 독보적인 유튜브 내 기록을 이어갔으며,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포티파이서 2위를 기록하는 등 세계적인 인기를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블랙핑크가 최근 발매한 정규앨범 '디 앨범'(THE ALBUM)이 미국 차트서 최상위권을 기록했으며,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 톱10인 점을 주목했다.

블룸버그는 블랙핑크 멤버들이 영어, 태국어, 한국어, 중국어, 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능력을 언급하며 이들이 세계적인 인기를 얻은 비결중 하나로 전했다. 더불어 블랙핑크의 성공이 과거 엔싱크와 백스트리트 보이스를 연상시킨다며 "케이팝이 완벽한 주류 문화가 되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블랙핑크의 정규 1집 '디 앨범'은 미국 빌보드 200과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발매 첫 주 모두 2위에 올랐다. 특히 '디 앨범'은 미국 빌보드 200에서 5주 연속 상위권 차트인을 유지 중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