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맴도는 얼굴', '내 님의 사랑은' 등 명곡 남겨
사진 = 포크그룹 따로 또 같이 1집 재킷 커버(왼쪽 두번째가 故 나동민).
사진 = 포크그룹 따로 또 같이 1집 재킷 커버(왼쪽 두번째가 故 나동민).


포크 그룹 따로 또 같이 나동민이 지난 5일 미국 뉴저지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4세.

1979년 고 나동민, 고 이주원, 전인권, 강인원으로 결성, 1988년까지 4장의 앨범을 발표한 따로 또 같이는 ‘맴도는 얼굴’, ‘내 님의 사랑은’ 등 서정적 발라드로 한국 대중음악사 100대 명반에 오른 대표적 포크 그룹이다.

이 가운데 고 이주원은 지난 2009년 세상을 떠났고, 고 나동민은 미국으로 이민했다.

이후 강인원은 2015년 따로 또 같이 팀을 재결성하며 음악 활동을 이은 바 있다.

뒤늦게 부고를 접한 강인원은 “저와 동갑내기 친구이며, 남다른 음악적 향기가 느껴지는 뮤지션이었다”고 고인을 기억하며 깊은 애도를 표했다.

또한 따로 또 같이에 대해서도 “수줍은 나동민, 너그러운 이주원, 덤덤한 전인권, 고운 강인원이 각각 따로 모여 합 집합을 이뤄, 당시 가요사적 변천에 가교 역할이 된 그룹이었음을 자부한다”고 추억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