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마이스트.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마이스트.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마이스트의 소속사 마이스타엔터테인먼트가 미수금 논란에 오른 가운데, "원만하게 합의를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9일 마이스트 소속사 마이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은 스타일리스트 A씨의 미수금 폭로 내용에 대해 "일부 미지급된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부 변제를 했으며 원만하게 합의를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마이스타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에게 줘야 할 돈이 4500여 만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A씨에게 변제해야 할 금액은 4500만 원이 아닌 1500여 만원 정도 된다"라고 주장, 변제금 관련해선 A씨와 입장 차를 보였다. 이어 관계자는 "이 중 일부 금액은 지난 주 갚았다"고 덧붙였다.

관계자는 또 마이스트의 향후 계획에 대해 "최근까지 코로나19 사태 악화로 회사가 재정적으로 힘들었지만 정비를 거쳐 다시 활동을 재개할 것이다"며 "온라인 콘서트도 준비하고 있으며 앨범 역시 내년 초에 발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스트는 케이블채널 엠넷 '소년24'에 나왔던 이우진과 '프로듀스 101 시즌 2'로 얼굴을 알린 김준태, 이민호, 정원철, 김건우로 구성된 5인조 보이그룹. 지난 3월 첫 번째 미니앨범 '더 글로 : 에덴'을 발매하고 정식 데뷔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