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한국서 무대 촬영
한국 국립 현대미술관 등 장소 선택
사진 = CL 제공
사진 = CL 제공


가수 CL이 미국 CBS의 간판 토크쇼에 출연해 컴백 첫 무대를 선보인다.

오는 29일 더블 싱글 ‘HWA(화)’와 ‘5STAR’ 발표를 예고한 CL은 이날 오후 4시 30분(한국 시간)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이하 ‘제임스 코든쇼’ )’ 에 출연해 ‘HWA’의 무대를 최초 공개한다.

지난 2016년 ‘리프티드’(lifted)로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했던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제임스 코든은 CL의 무대에 반해 함께 CL과 깜짝 라이브를 선보인 것은 물론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었기에 더욱 기대를 모은다.

CL의 이번 ‘HWA’ 퍼포먼스는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에서 촬영을 진행했으며 한국 대표 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MMCA)과 'MMCA 현대차 시리즈 2020: 양혜규-O2 & H2O'의 전시공간 및 종친부(문화재청 소속)에서 촬영됐다.

소속사 측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양혜규 작가는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한국의 현대 미술을 대표한다면, 조선 역대 제왕의 어보와 어진을 보관하고, 왕과 왕비의 의복을 관리했던 종친부는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과거 한국 문화의 한 면을 대변한다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평소 해외에 한국 문화 알리고 교류하는 것에 적극적이었던 CL은 이번 제임스 코든 방송을 통해 해외에 한국 예술의 모습을 소개하기 위해 위의 장소를 선택했다.

왕실과 현대 미술을 상징하는 장소 속에서 과연 CL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오는 29일 그 베일을 벗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