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밀리언셀러' 달성 후 행복과 감사를 느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 [Semicolon])'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간담회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세미콜론'은 쉼 없이 달리는 청춘에게 '잠깐 쉬어가며 청춘의 향연을 즐기자'라는 메시지를 담아 6곡을 수록했다. 늘 그랬듯 이번에도 멤버들이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

이번 컴백은 지난 6월 발매한 미니 7집 '헹가래' 이후 4개월 만의 초고속 컴백이다. 특히 세븐틴은 '헹가래' 앨범을 109만 장 팔며 '밀리언셀러'(앨범 100만 장 이상을 판매한 가수)에 등극하면서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에스쿱스는 밀리언셀러 등극에 대해 "정말 믿기지 않았다. '캐럿(세븐틴 팬덤)에게 사랑을 받고 있구나', '성장했구나' 하는 생각에 만감이 교차했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한 기억만 남은 '헹가래' 활동이었기 때문에 팬들에 대한 감사함을 담아 '세미콜론'을 내게 됐다. 세븐틴의 마음이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븐틴은 이번 앨범의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하며 일찌감치 '밀리언셀러'를 예약했다.

'더블 밀리언셀러'를 목전에 둔 기분을 묻자 민규는 "(밀리언셀러를) 기대하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다. 수치의 성과에 앞서 '헹가래'를 통해 음악이 주는 힘이 크다는 것, 세븐틴이 누군가에 주는 에너지와 영향력이 커졌다는 걸 느꼈다"며 "이번에도 성적에 대한 기대감보다는 우리의 영향력과 에너지로 긍정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크다. 청춘들에게 깊게 추억할 수 있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