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A TEAM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 A TEAM 엔터테인먼트


그룹 VAV가 온라인 콘서트로 글로벌 팬들을 만난다.

24일 A TEAM 엔터테인먼트는 "VAV가 오는 10월 글로벌 팬들을 대상으로 한 '그랜드아메리카 온캐스트 라이브 콘서트(GrandAmerica Oncast Live Concert)'와 '2020 밋 앤 라이브(2020 MEET & LIVE)’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랜드아메리카 온캐스트 라이브 콘서트'는 오는 10월 12일 오전 11시 미국 팬을 대상으로 열린다. '2020 밋 앤 라이브'는 10월 24일 오후 6시 30분 일본, 25일 오후 10시에는 유럽 팬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다.

총 3회로 진행되는 이번 온라인 콘서트는 코로나 19로 팬들과 직접 만나 소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국내외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온라인으로 기획됐다.

특히 지난 3월 VAV는 전 아메리카 대륙을 아우르는 그랜드 투어 진행 중 코로나 19로 10여 회의 공연을 연기한 바 있다. 이에 이번 온라인 콘서트가 긴 시간 동안 기다려준 팬들의 마음을 충족시켜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VAV는 온라인 콘서트를 통해 지난 15일 발표한 새 미니앨범 '메이드 포 투(MADE FOR TWO)'의 수록곡 무대뿐만 아니라 기존 곡들의 무대 역시 새롭게 편곡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VAV는 지난해 유럽 5개국, 남미 8개 도시 투어를 열었고, 국내 아이돌 최초로 그랜드 아메리카 투어를 개최했다.

VAV는 멤버 바론의 군입대로 현재 6인 체제로 컴백 활동을 펼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