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문량 53만장+미국·유럽에서 27만장
YG "실제 주문량 더욱 늘어날 것 기대"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데뷔 4년 만의 첫 정규앨범 '더 앨범'(THE ALBUM)의 선주문량이 80만장을 돌파했다고 YG엔터테인먼트가 4일 밝혔다.

이는 전 세계 주문량을 합산한 수치. 국내 주문량은 53만장, 미국과 유럽에서 도합 27만장 이상(미국 유니버설 산하 레이블 인터스코프 집계 기준)을 기록했다.

YG 측은 이와 관련 "지난달 28일 예약 판매가 시작된지 일주일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나온 1차 집계분"이라며 "아직 한 달가량 남은 정규앨범 발매 일정을 떠올리면 실제 주문량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YG 관계자는 "블랙핑크의 '더 앨범' 한정판 LP는 예약 판매가 시작되자마자 순식간에 매진됐다"며 "일반 앨범 역시 예상했던 초도 물량을 초과하는 주문이 밀려들어 추가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랙핑크는 첫 정규앨범 발표에 앞서 글로벌 음악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5월 레이디 가가와의 협업곡 '사워 캔디'(Sour Candy)를 시작으로 6월 선공개 타이틀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 8월 셀레나 고메즈와 함께한 '아이스크림'(Ice Cream)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걸그룹 블랙핑크 첫 정규 '더 앨범' 재킷 커버.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 첫 정규 '더 앨범' 재킷 커버.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더 앨범' 트랙리스트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블랙핑크 멤버들과 YG 최고의 프로듀서 군단이 오랜 기간 공들여 준비한 첫 정규앨범인 만큼 글로벌 음악팬들의 기대가 크다.

'더 앨범' 전곡 음원은 오는 10월 2일 공개되며, 피지컬 음반은 같은달 6일 전국 온·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