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백기에 자기계발과 운동 매진
숙소 떠나 독립 "멤버들 보고 싶더라"
"뮤비, 신비스럽고 동화스럽게 표현"
걸그룹 러블리즈 =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러블리즈 = 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러블리즈가 1년 4개월 만에 컴백한 소감과 더불어 신곡 포인트를 전했다.

1일 오후 4시 러블리즈 미니 7집 '언포게터블'(UNFORGETTABL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공개됐다.

이날 러블리즈는 1년 4개월의 공백기를 언급하며 "빨리 팬들에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인사했다.

짧지 않은 공백기 동안 러블리즈는 "자기 계발을 비롯해 건강을 위해 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러블리즈는 그 사이 숙소 생활을 마치고 각자 독립해서 살고 있다. 이와 관련 미주는 "멤버들이 있다가 없으니까 공허하고 외로워진다. 보고싶더라"면서도 "자기만의 공간이 생겼다는 게 좋더라"고 웃었다.

이어 타이틀곡 '오블리비아테'(Obliviate)와 관련해 "이번 노래에서는 흑화했다"며 "그 동안 견뎌내고 기다렸다면 이번에는 잊어버리겠다, 기억에서 지워버리겠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가 뮤직비디오에서 신비롭고 동화스럽게 표현했다"며 "연기를 했는데, 고통스러운 기억을 잊는 듯한 연기를 주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러블리즈 타이틀곡 '오블리비아테'는 '나쁜 기억을 지워주는 주문'을 뜻한다. 가시처럼 아픈 사랑을 지우려하는 애절한 감성으로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이 곡은 그동안 러블리즈와 호흡을 맞춰왔던 프로듀싱팀 스타더스트(Stardust)가 참여했다. 지난 5월 첫 솔로 앨범 '타이거 아이즈'(Tiger Eyes)를 통해 싱어송라이터로서의 기량을 뽐낸 류수정이 작사를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러블리즈는 '잊을 수 없는'라는 의미를 가진 앨범명과 동명의 인트로 '언포겟터블'과 타이틀곡 '오블리비아떼'를 비롯해, '자각몽', '절대, 비밀', '이야기 꽃', '걱정 인형'까지 총 6트랙이 담겼다.

1일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