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
그룹 블랙핑크


그룹 블랙핑크가 팝스타 셀레나 고메즈와 협업한 '아이스크림(Ice Cream)' 뮤직비디오가 하루 반나절 만에 1억뷰를 돌파한데 이어 유튜브 트렌딩 월드와이드 1위 자리를 3일째 지키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아이스크림' 뮤직비디오는 지난 28일 공개된 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88개 지역 유튜브 트렌딩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30일 현재(미국시간 기준) 월드와이드 랭킹 1위를 유지 중인 가운데 메이킹 필름이 그 뒤를 이어 2위를 차지,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를 엿보게 했다.

각종 글로벌 차트에서도 블랙핑크는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아이스크림' 음원은 발매 첫날 단숨에 아이튠즈 월드와이드 송 차트 1위로 등극한 뒤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 50 차트와 미국 톱 50 차트에 각각 4위 5위로 첫 진입했다. 이후 톱10에 안착, 주류 팝 시장뿐 아닌 세계 각국 팬들의 꾸준한 사랑을 확인했다.
그룹 블랙핑크
그룹 블랙핑크
'아이스크림'은 심플한 리듬과 경쾌한 사운드가 돋보이는 팝 장르의 곡. 뮤직비디오는 블랙핑크가 처음 시도한 귀엽고 상큼한 콘셉트로 글로벌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강렬한 퍼포먼스와 걸크러시 매력이 돋보였던 블랙핑크의 첫 시도였던 만큼 새로운 팬덤의 유입이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아이스크림' 뮤직비디오 공개 당일 1시간당 무려 10만명씩 늘면서 이날 현재 4620만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블랙핑크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이 분야 전 세계 아티스트 3위로 뛰어올랐다.

한편 이번 블랙핑크와 '특급 콜라보'를 완성한 셀레나 고메즈는 전날 자신의 SNS에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 비하인드 영상을 게재해 팬들의 반가움을 더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블랙핑크는 비주얼과 고유의 음악 색으로 잘 알려져 있다. 내가 그들의 음악 세계로 조금 다가간 것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