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상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박상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박상철의 복잡한 가정사가 알려졌다. 불륜과 이혼 소송, 폭행 소송 등으로 얼룩진 순탄치 않은 인생이다.

4일 디스패치는 박상철의 외도와 이혼 및 폭행 소송 등을 자세히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상철은 2007년 A씨와 혼인 관계 유지 중 상간녀 B씨와 불륜을 저질러 두 집 살림을 했고, 2011년 B씨 사이에서 혼외자 딸을 낳았다. 이후 박상철은 A씨와 이혼 후 사실혼을 유지하다 2016년 B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그러나 4개월 만에 이혼 소장을 접수했다. B씨는 박상철을 폭행치상, 특수폭행 및 폭행, 협박 등 4차례 이상 고소했으며, 소송 역시 두 번 정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철은 혐의를 부인했고, 대부분은 무혐의와 혐의없음으로 결론 났다.

박상철은 다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외도에 대해서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하지만 폭행 및 폭언은 부인했다. 실제로 B씨는 박상철을 고소하고 이혼소송을 제기했다 취하하길 반복했다. B씨가 제기한 모든 혐의에 대해 경찰, 검찰, 법원이 모두 무죄, 무혐의 판결을 내렸다고 전해졌다.

박상철 측은 B씨의 주장이 악의적이라며 법적대응을 고려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박상철은 2000년 '부메랑'으로 데뷔했다. 이후 '무조건' '황진이' 등이 히트하면서 트로트계 황태자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