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코로나19 사태로 첫 단독 팬 미팅 일정 변경
생각을보여주는엔터 측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개"
트로트 가수 김호중.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김호중. /사진제공=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첫 단독 팬 미팅 일정을 변경한다.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김호중의 첫 단독 팬 미팅 ‘우리家 처음으로’의 일정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정부 방역 지침에 따라 서울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우리家 처음으로’를 진행하려고 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을 막기 위한 ‘대규모 공연 집합 금지 행정명령 공고’에 따라 대책 회의를 가진 바 있다.

대책 회의에 따라 김호중 측은 빠르게 일정을 정정해 일시 및 장소, 티켓 오픈 일자를 변동하여 모범적인 공연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특히 김호중 측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정부 방역 지침에 따른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준수한 팬 미팅 개최를 약속했다. 이어 감염 대비를 최우선으로 생각해 안전하게 팬들과 소통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을 계획이다.

‘우리家 처음으로’와 관련된 자세한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