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관 CJ ENM 본부장, '아이랜드' TF팀行
'프로듀스' 조작 사태에 도의적 책임
CJ ENM 측 "패러다임 변화 차원"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 / 사진제공=CJ ENM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 / 사진제공=CJ ENM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이 Mnet '아이랜드' 태스크포스(TF)팀으로 자리를 옮겼다.

16일 CJ ENM이 발표한 인사 및 조직개편에 따르면 신 전 본부장은 '아이랜드' TF팀으로, 최진희 스튜디오드래곤 대표는 신설된 CJ ENM 영화·드라마 총괄로 발령났다. 신 전 본부장이 맡았던 음악콘텐츠본부장은 허민회 CJ ENM 대표가 겸직한다. 스튜디오드래곤의 신임 대표는 강철구 스튜디오드래곤 경영기획실장과 김영규 제작1국장이 공동으로 맡게 됐다.

신 전 본부장의 TF행에 대해 업계는 Mnet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태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묻는 경질성 인사라는 해석이다. 지난해 경찰이 해당 사건을 수사하던 당시 신 전 본부장 또한 입건돼 사무실을 압수수색 당하기도 했다.

CJ ENM 측은 이번 조직개편 배경에 대해 "급변하는 콘텐츠산업 환경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사업별 시너지 최적화를 위한 패러다임 변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