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위클리의 수은(왼쪽부터), 조아, 이재희, 수진, 지한, 신지윤, 먼데이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위클리의 수은(왼쪽부터), 조아, 이재희, 수진, 지한, 신지윤, 먼데이 / 이승현 기자 lsh87@


"이번 주는 위클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에이핑크 이후 10년 만에 야심 차게 내놓은 위클리가 구호처럼 생기발랄하고 폭발적인 에너지를 예고했다.

위클리의 데뷔 앨범 '위 아(We are)'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30일 오후 서울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렸다.

위클리는 이수진, 먼데이(Monday), 지한, 신지윤, 박소은, 조아(Zoa), 이재희 등 평균 연령 만 17세 멤버 7인으로 구성됐다.

'위 아'는 위클리의 유니크함과 개성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겠다는 포부를 담은 앨범. 타이틀곡 '태그 미(Tag Me)(@Me)'를 포함해 '위클리 데이(Weeekly Day)' '유니버스(Universe)' '헬로(Hello)' '리얼리티(Reality)' 등 5곡이 수록됐다.

'태그 미'는 펑키한 사운드와 경쾌한 보컬이 어우러진 팝 댄스 장르로, 10대들만의 '타임라인'을 솔직 당당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위클리는 10대 소녀들의 자유분방함과 위클리만의 생기 발랄한 에너지와 통통 튀는 매력을 퍼포먼스로 표현했다.
그룹 위클리의 수은(왼쪽부터), 조아, 이재희, 수진, 지한, 신지윤, 먼데이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위클리의 수은(왼쪽부터), 조아, 이재희, 수진, 지한, 신지윤, 먼데이 / 이승현 기자 lsh87@
리더 수진은 "쇼케이스를 하게 돼 꿈만 같고 기쁘다. 공연장에서 쇼케이스를 하게 될지 몰랐는데 너무 행복하고, 조금씩 실감이 나고 있다. 오랜 시간 이날을 위해 함께 연습했는데 멤버들과 무대에 서게 돼 기쁘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막내 조아는 "소감을 말하는 것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위클리의 매력에 푹 빠지실 수 있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벅찬 마음을 전했다.

위클리는 '매일 새롭고 특별한 일주일을 선사한다'는 의미. 신지윤은 "이름에 맞게 매일 보고 싶도록 다양하고 친근한 매력 보여드릴 테니 위클리 꼭 기억해달라"고 당부했다. 먼데이는 "평균 17세인만큼 밝은 매력이 위클리의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력만큼은 어리지 않다. 밝고 당찬 매력의 위클리 기대해달라"고 자신했다.
그룹 위클리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위클리 / 이승현 기자 lsh87@
선배 에이핑크는 위클리의 데뷔 리얼리티에도 출연하며 아낌없는 조언을 했다. 지한은 "선배님들이 조언과 응원의 메시지를 많이 해주셨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에이핑크의 '찐 팬'(진짜 팬이라는 뜻)으로 유명한 먼데이는 "초등학생 때부터 에이핑크를 좋아한 팬이다. 선배님들의 후배로서 같은 회사에서 데뷔하게 돼 영광"이라며 "선배들 뒤를 이어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위클리의 목표에 대한 질문에 수진은 "신인이기 때문에 다양한 활동을 통해 우리를 알리는 게 목표고, 좋은 성과가 있다면 행복할 것 같고 신인들의 꿈인 '신인상'을 받게 된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 또 열심히 활동해 연말 시상식 무대에 쟁쟁한 선배님들과 함께 서고 싶다"고 대답했다.

특히 신지윤은 "일주일을 즐겁게 밝혀드리는 음악을 하고 싶다. 일상을 지내며 작은 미소라도 자을 수 있게끔 보는 분들이 즐거워할 수 있는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앞으로 하고 싶은 음악을 설명했다.

멤버들에게 어떤 그룹으로 '태그' 되고 싶은지 묻자 신지윤은 "팀워크가 좋은 그룹으로 태그 되고 싶다. 같은 소속사이기도 한 에이핑크 선배님이 팀워크가 좋기로 유명하지 않나. 에이핑크 선배님을 본받아 좋은 팀워크를 유지하며 오랫동안 사랑받고 싶다"고 말했다. 수진은 "팀명처럼 월화수목금토일 보고 싶은 그룹, 알면 알수록 보고 싶은 그룹으로 태그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위 아' 음원 전곡은 오늘(3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