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와이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의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가 일본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16일 오전 오리콘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모어 앤드 모어'는 최신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에서 1위를 획득했다. 지난주 6월 15일 자 2위로 진입한 이후 순위를 올려 발매 2주 차에 정상에 오른 기록이다.

트와이스는 일본 정규 2집 '앤드트와이스(&TWICE)'로 2019년 12월 2일 자 1위를 거머쥔 데 이어, 통산 6번째 오리콘 주간 차트 1위를 기록했다.

2018년 9월 발표한 일본 정규 1집 'BDZ'부터 11월 미니 6집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2019년 3월 일본 베스트 2집 '해시태그트와이스2(#TWICE2), 4월 미니 7집 '팬시 유(FANCY YOU)', 11월 일본 정규 2집 '앤드트와이스', 2020년 6월 '모어 앤드 모어' 까지 국내와 현지 발매 음반을 가리지 않고 고른 인기를 과시하며 오리콘 주간 차트 1위를 달성했다.

트와이스는 일본에서 해외 여성 아티스트의 앨범 1위 기록 작품 수 순위에서 머라이어 캐리(Mariah Carey)와 역대 2위 타이기록을 보유하다 이번 1위를 통해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국내 인기도 대단하다. 동명의 타이틀곡 '모어 앤드 모어'는 공개와 동시에 국내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휩쓸었고, 미니 9집은 한터 차트 기준 초동(발매일 주일 동안의 음반 판매량을 의미) 33만 2416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그룹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트와이스는 오는 7월 8일 일본에서 여섯 번째 싱글 'Fanfare'(팡파르)를 공개하고 인기 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