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사용설명서]

어디서도 알려주지 않는 '신인 사용법'

'핫'하게 떠오르고 있는 루키들의 매력

이달의 루키! 베리베리,
어떻게 사용해야 하나요?
그룹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신인 맞아? '못 하는 게 없는' DIY돌의 등장
갓 데뷔하는 아이돌이 작사, 작곡은 물론 뮤직비디오 영상 촬영에 편집까지 한다니 다재다능하다는 말이 딱 어울린다. 2019년 1월 '베리어스(VERI-US)'로 데뷔한 베리베리(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는 '크리에이티브돌', 'DIY돌'을 타이틀로 내걸며 당찬 출발을 알렸다.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가 빅스 이후 7년만에 선보이는 남자 아이돌이었기에 음악팬들은 물론 가요계의 기대가 상당했다. 당시 원어스, 있지, 체리블렛, 투모로우바이투게더까지 국내 유수의 엔터테인먼트사에서 신인 그룹을 동시에 선보였다. 그 안에서 베리베리가 지닌 아이덴티티는 확고했다. 기존 아이돌 그룹들이 지니고 있던 수동성을 깨고, 자신들의 콘텐츠를 스스로 만들어낸다는 크리에이티브 아이돌을 그룹 목표로 했기 때문이다.

데뷔 앨범부터 멤버들의 능력이 빈틈없이 짜여들어갔다. 멤버 전원이 작곡, 작사, 안무창작에 참여했고, 이들이 직접 촬영하고 디자인한 DIY 앨범과 직접 기획, 촬영, 출연, 편집까지 한 DIY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이미 형태를 갖춘 콘텐츠물에 그룹의 색을 입히는 것이 아닌, 기초 토대부터 베리베리의 아이디어와 손길이 직접 투영되니 그야말로 '진솔한' 결과물들이 나올 수 있었다.

활동을 시작한 지 이제 막 1년이 넘었지만 그간 베리베리는 청량부터 성숙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왔다. '베리어스'부터 '베리어블(VERI-ABLE)'까지는 소년미를 내세워 밝고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를 펼쳤고, 이후 '베리칠(VERI-CHILL)'부터 한층 진한 분위기를 풍겼다. 자유분방하고 시원한 이미지를 시작으로 한층 트랜디한 칼군무를 구현해내기까지 베리베리가 단기간에 일궈낸 성장은 흥미롭다 못해 궁금증을 자극하기까지 한다.
◆ 베리베리에게 물었다. "이 팀 입덕 포인트가 뭐에요?"
그룹 베리베리 /사진=Mnet 제공
그룹 베리베리 /사진=Mnet 제공
멤버들은 입을 모아 밝은 에너지와 팀워크를 꼽았다.

- 동헌 "베리베리의 밝은 에너지! 지치지 않는 흥과 입담을 경험해보시면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 걸 느낄 수 있을 거에요."
- 호영 "팀워크가 좋아서 밝은 에너지를 많이 퍼지게 하는 것 같아요."
- 민찬 "쉴 틈 없는 오디오와 비주얼 맛집, 그리고 허당미 넘치는 멤버들!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마성의 매력덩어리들이죠!"
- 계현 "역시 쉴 틈 없는 오디오가 입덕 포인트죠."
- 연호 "청량함부터 카리스마까지 여러가지 콘셉트를 소화할 수 있는 소화력과 비주얼이요!"
- 용승 "다양한 색깔의 무대를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이죠. 무대에서 더욱 빛난다는 점이 저희의 입덕 포인트입니다."
- 강민 "멤버 한 명 한 명이 가진 매력이 저희의 입덕 포인트입니다!"

'입덕'을 위해 도움이 될 만한 영상을 추천해달라고 하자 다양한 보기를 줬다.

특히 베리베리의 보컬과 댄스 실력을 담은 유튜브 콘텐츠 '베리 그라운드(VERI ground)'가 많이 언급됐다. 계현은 '베리 그라운드'를 바로 선택했고, 동헌은 그 중 엑소의 '마이 앤서(My Answer)' 커버를, 연호는 보컬라인들의 노래 영상을 추천했다.

'DIY돌'답게 직접 제작한 콘텐츠도 빼놓지 않았다. 민찬은 "매번 DIY 앨범과 뮤직비디오를 제작한다"면서 "포토와 파라다이스로 제작한 DIY 뮤직비디오가 가장 완성도 있는 뮤직비디오다"고 말했다. 용승도 DIY 뮤직비디오와 함께 데뷔 전 선보인 3인 안무&단체 안무(Drops&DieWithaSmile)'을 강력 추천했다. 호영은 "베리베리 담력 테스트!"를 외치기도 했다.

가장 자신 있는 대답은 다름 아닌 강민이었다. "베리베리의 모든 무대가 추천 영상입니다!"
◆ 7인 7색 매력, 베리베리가 보증합니다!
질문에 대한 답으로 멤버 한 명을 선택해야 하는 '지목토크'를 진행해 베리베리의 매력을 더 깊이 파헤쳐보기로 했다. 투표자는 익명으로 처리했으며, 중복으로 지목한 경우도 포함됐다.

Q. 'DIY돌' 베리베리의 베스트 '열정러'는 누구인가요?
그룹 베리베리 용승, 강민, 민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 용승, 강민, 민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1위 용승(3표)
"쉬는 날에도 집에서 스트레칭과 운동하는 모습을 보고 자기 관리에 철저하다고 생각했어요."
"용승이가 하나에 빠져들거나 계획을 세우면 정말 집중해서 열심히 해요."
"우리 팀 모두가 열정이 넘치는데 그 중에서도 용승이가 운동이나 춤, 모든 일에 가장 열정적으로 하는 것 같아요."

- 2위 강민(2표)
"막내지만 요즘 혼자서 연습도 하고, 운동도 하고, 가끔은 형으로서 부끄러울 정도로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는 강민이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쉬는 날에도 연습실에 가서 노래 연습을 하고 운동과 스트레칭도 빠짐 없이 꾸준히 하는 열정 가득한 막내에요."

- 3위 민찬(1표)
"활동 기간에도 잠을 줄여가며 촬영하고 편집하는 민찬이 형의 모습에 미안하고 고마웠습니다."

Q. 데뷔한 지 벌써 1년! 가장 눈에 띄는 변화가 느껴지는 멤버가 있다면?
그룹 베리베리 연호, 계현, 강민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 연호, 계현, 강민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공동 1위 연호, 계현, 강민(각 2표)
"연호는 처음 데뷔했을 때 마냥 애교 많은 동생이었다면 이제는 성숙하고 진지한 모습들이 많이 생긴 거 같아 멋져 보여요."
"연호가 데뷔 때보다 춤도 많이 늘고 노래도 더 디테일해진 것 같습니다."
"계현이는 보컬적으로도 춤적으로도 엄청 많이 성장하고 다양한 콘셉트를 카멜레온처럼 잘 소화하는 능력이 더 늘어난 것 같아요."
"그동안 매사에 열심히 하고 노력하는 계현이 형의 모습을 보며 저도 많이 배웠습니다!"

"강민이가 성장기라서 그런지 몰라도 많이 성숙해지고 어른스러워진 거 같아요. 무엇보다 실력이 많이 늘어서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당연히 우리 막내 강민이가 가장 변화한 것 같아요. 예전보다 더 성숙해지고 실력도 쑥쑥 늘어나는 것 같아요."

- 4위 용승(1표)
"용승이가 저에게는 굉장히 어리고 귀여운 이미지였는데 요즘은 함께 어깨를 견줄 만큼 어른이 된 것 같습니다."

Q. 청량vs성숙, 가장 찰떡 같이 소화한 멤버는요?
그룹 베리베리 강민, 동헌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 강민, 동헌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 '청량' 1위 강민(5표)
"아무래도 가장 상큼하고 막내인 강민이가 잘 소화하는 것 같아요."
"환하고 순수해보이는 얼굴이라 웃었을 때 정말 청량해요!"

- '성숙' 1위 동헌(3표)
"동헌이 형은 피지컬이 좋잖아요!"
"팀의 리더이기도 하지만 생각이 깊고 무대에서의 성숙미도 가장 잘 표현한다고 생각해요."

- '청량' 공동 2위 민찬, 계현(각 1표)
"계현이는 매 콘셉트마다 새로운 모습들을 보여줘서 다 잘 소화해요."
"민찬이 형이 청량한 무대를 잘하는 것 같아요!"

- '성숙' 공동 2위 계현, 강민, 용승(각 1표)
"계현이는 한 틀에 갇혀 있지 않고 모든 콘셉트를 잘 보여줘요."
"강민이가 청량함 속에 숨어있는 성숙미까지 둘 다 소화하죠."
"성숙은 제가 자신있습니다!"

멤버 전원이 청량, 성숙 콘셉트를 다 잘 소화한다는 답변들도 있었다.
◆ 청춘과 마주한 베리베리, 또 다른 시작 '페이스 잇'
그룹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베리의 올해는 더 뜨거울 전망이다. 독창적 아이덴티티를 확보하며 가요계에 안착한 이들은 지난해 3개의 앨범을 발표하며 부지런히 활동, 무한한 가능성을 입증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제대로 예열을 마친 베리베리는 지난 1월 에피소드 앨범 시리즈인 '페이스 잇(FACE it)'의 포문을 열었다. 시리즈를 아우르는 전반적인 메시지는 청춘, 공감, 그리고 희망이다. 소년미를 내뿜던 이들은 성숙함을 가미해 이제는 같은 세대를 걸어가고 있는 청춘들과 어깨를 맞대고 현실을 이야기한다.

시작은 나 자신을 제대로 마주해본다는 메시지에서 출발한다. 지난 1월 발매한 '페이스 잇'의 첫 번째 앨범 'FACE ME'는 현실의 벽에 부딪혀 때때로 좌절과 절망이 따르고, 방황하기도 하는 청춘들에게 스스로의 모습과 직면하는 과정을 통해 결국에는 나 자신을 인정하고 사랑할 수 있다고 말한다. 앨범에 담긴 세계관과 메시지가 중요해진 만큼, 베리베리는 음악, 퍼포먼스 등 다양한 부분에서 군더더기를 덜어냈으며, 진지하고 깊어진 분위기를 강조했다. 나에 대한 외면이 아닌 눈맞춤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희망에 도달하게 만들고자 하는 베리베리의 음악적 공감대가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올 한 해 위로를 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Mnet 서바이벌프로그램인 '로드 투 킹덤'에도 출연하고 있어 그룹으로서의 성장도 더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게 됐다. 베리베리는 자신들의 강점으로 "볼거리가 많다"는 점을 들며
"매번 '연습한 만큼 다 보여주자'라는 다짐을 하고 무대에 오른다. DIY 앨범과 뮤직비디오도 멤버들이 직접 제작하니 더 의미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페이스 잇' 시리즈로 향후 어떤 매력을 보여줄 것인지 묻자 이들은 "칼군무나 팀워크에 대해 칭찬을 들었을 때 기분이 좋다. 청량한 콘셉트를 많이 했기 때문에 '페이스 미' 타이틀곡 '레이 백(Lay Back)'으로 나올 때 걱정이 많았는데 좋아해주셔서 안심했다"면서 "다양하고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베리베리에게 이런 모습이 있구나'라는 반응이 나왔으면 한다. 저희와 같은 청춘을 대변하고, 같이 고민하고, 생각하는 것에 힘을 보태고 싶다. 음악으로 많은 분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한 가지 틀에 갇히지 않고 변화무쌍한 모습을 보여드리는 베리베리를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계속 성장해나갈테니 함께 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