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달리./ 사진제공=(주)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달리./ 사진제공=(주)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


싱어송라이터 달리(Dalie)가 오왠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디에이치플레이엔터테인먼트(DHPE)는 인디신에서 활동중인 싱어송라이터 달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달리는 인디밴드 ‘마멀레이드 키친’으로 활동하다 솔로로 데뷔했으며 지난해 본명 박진아로 tvN 음악 예능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했다. 최종 라운드에 진출해 3위에 올랐던 실력자로 그동안 소속사를 물색해오다 인디 레이블 DHPE에 합류하게 됐다.

DHPE는 오왠을 비롯해 로니추, 우수한, 모하, 다람 등이 소속된 레이블이다.

서울예대 보컬 전공자인 달리는 현재도 홍대 클럽에서 자주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상당한 라이브 실력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달리는 기존 보여준 보컬과 작사 작곡의 틀을 벗어나 DHPE의 프로듀싱으로 한층 발전된 음악으로 이달 말 신곡을 발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