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교, 1일 복통으로 응급실
"건강관리 잘 하겠다"
6월 13일 단독콘서트
가수 미교 / 사진 = 미교 SNS KC 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미교 / 사진 = 미교 SNS KC 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1일 신곡 녹음 작업후 복통으로 서울 반포동 카톨릭대학교 성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던 가수 미교가 무사 복귀했다.

미교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녕하세요. 미교입니다~! 많은 분들께서 걱정을 해주신 덕분에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어요..!! 앞으로 소홀했던 건강 관리 또한 잘해서 아티스트로써 좋은 무대로 빨리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미교는 '미칠 듯 사랑을 하고'로 컴백했으며 활동 중이다. 미교는 "오는 6월 13일 오후 6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백암 아트홀 에서 단독 콘서트 Come With 薇 [GYO] 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교는 윤종신 '좋니'의 커버곡 답가여신으로 유튜브 조회수 1000만 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자신의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