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러블리즈가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음반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러블리즈가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음반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이번 새 음반은 우리의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 같습니다.”

그룹 러블리즈가 20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음반 ‘원스 어폰 어 타임(Once Upon A Time)’의 쇼케이스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러블리즈는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Beautiful Days)’를 비롯해 아련한 감성이 돋보이는 ‘시크릿 스토리(Secret Story)’, 미디엄 팝 장르의 ‘스위트 러브(Sweet Luv)’, 사랑의 시작을 풀어낸 ‘클로즈 투 유(Close To You)’, 소녀들의 풋풋한 짝사랑 이야기 ‘러브 게임(Love Game)’ 등 6곡을 채웠다.

수정은 “음반 주제는 사랑이다. 옛사랑부터 이별, 다시 시작하는 사랑, 첫사랑에 대한 추억을 우리만의 색깔로 풀어낸 음반”이라면서 “누구에게나 소중한 시절이 있을 것이다. 우리 노래를 들으면서 생애 가장 빛나고 행복한 시절을 떠올리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미주는 “우리의 가장 아름다운 시절을 녹였다. 혼자 음반에 담긴 사진을 보고 감탄했을 정도로 우리의 아름다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며 만족스럽게 웃었다.

러블리즈의 가장 빛나는 순간은 언제냐고 묻자 지애는 “지금 이 순간”이라며 “우리는 항상 매일 사랑스럽다”고 답했다.
러블리즈,쇼케이스
러블리즈,쇼케이스
그룹 러블리즈.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러블리즈. / 이승현 기자 lsh87@


타이틀곡으로 정한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는 작곡가 스페이스카우보이가 만든 곡으로, 가장 아름다운 시절에 대한 이야기를 녹였다고 한다. 러블리즈의 청량하고 발랄한 매력이 특징이다. 수정은 “작업 과정에서 타이틀곡 제목과 가사가 많이 바뀌었다. 특히 제목은 고민 끝에 곡의 분위기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어서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러블리즈는 이번 음반으로 자신들의 색깔을 더욱 또렷하게 드러내면서 한층 발전한 모습도 보여줄 예정이다.

미주는 “이번 음반 제목은 동화의 시작에 나오는 ‘옛날 옛적에’라는 뜻이다. 준비하는 동안 아무것도 몰랐던 데뷔 때가 떠올라 감회가 새로웠다”며 “쇼케이스를 여는 지금도 ‘우리가 이렇게 많이 성장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서 감동이다”고 털어놨다.

이어 리더 베이비소울 역시 “이번 음반은 우리의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준비하면서 우리끼리 제대로 뭉친 느낌을 받았다. 데뷔하는 기분이어서, 새로운 출발점이 될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첫사랑’과 ‘가장 빛난 순간’을 소재로 삼은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우리’의 포인트 안무 이름은 ‘타임리프 춤’이다. 미주는 즉석에서 안무의 동작을 나눠 보여주면서 “과거를 회상하는 느낌과 시계가 반대로 돌아가는 과정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러블리즈는 이번 음반 목표로 ‘1위’를 꼽았다. 수정과 케이 등은 “꼭 1위를 하고 싶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음악을 들어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