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형
박준형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지오디의 맏형 박준형이 새신랑이 됐다.

박준형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13살 연하의 승무원 여자친구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박준형은 예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결혼식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박준형은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유쾌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는 시종 밝은 표정으로 질문에 응하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박준형은 “3일 동안 잠도 못 자고 입맛도 없었다. 며칠 전 돌아가신 아버님의 산소에 다녀왔는데, 그때서야 실감이 났다”면서 “기쁘고 설레는 것도 있지만 걱정도 된다. 책임져야 할 아내가 생기니 떨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준형은 “어제 무리해서 피자와 자장면을 먹었는데 속이 더부룩해서 혼났다. 새벽 3시가 넘어서 잠들었는데 꿈에 흰 고양이가 나오더라. 사실 내가 고양이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 검은 고양이가 아니라 흰 고양이라, 천사라고 생각하려고 한다”며 유쾌한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박준형
박준형
박준형은 올해 46세로 적지 않은 나이에 가정을 이루게 됐다. 그는 “내가 나이가 많다보니 2세 걱정도 하더라”면서 “문제없다. 체력은 20대 보다 더 좋다”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 좌중을 폭소케 했다. 그러면서도 박준형은 신혼생활을 즐기고 싶다며, 당분간 2세 계획이 없음을 알렸다.

앞서 박준형은 자신의 SNS를 통해 미모의 예비신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신부에 대해 “남들을 의식하지 않는 모습, 가식 없는 모습이 예뻤다”면서 연신 귀엽다는 말을 거듭해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박준형은 “프러포즈는 멋지게 못했다”면서 “재작년 크리스마스에 명동에 갔다가 제대로 즐기지도 못하고 차 안에서 간식을 먹은 적이 있다. 작년 크리스마스에 똑같이 명동에 가서 똑같은 간식을 먹다가 프러포즈를 했다”고 설명했다.
박준형
박준형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빼놓을 수 없었다. 박준형은 팬들 덕분에 한국에 돌아올 수 있다면서 “나를 잃는다고 생각하지 말고 가족이 커진다고 여겨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예비신부를 향해서는 “우리 노래 중에 ‘오빠 믿고 따라와’라는 가사가 있다. 그 얘기만 할게. 행복하게 같이 가족을 이뤄서 재밌게 살자”고 담백하면서도 진심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박준형과 예비신부는 지오디 멤버 데니의 모임이 인연이 돼 만나게 됐으며 1여 년 교제 끝에 결혼의 결실을 맺게 됐다. 이날 결혼식은 손호영이 사회를 맡을 예정이며 축가는 멤버들과 박준형이 함께 부른다. 박준형과 예비신부는 이날 결혼식을 마치고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떠난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