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태오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유태오 /사진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유태오가 출연한 영화 ‘전생’(Past lives)이 지난주 선댄스영화제의 호평에 이어 오는 2월 열리는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영화 ‘미나리’를 제작해 국내에 잘 알려진 A24에서 셀린 송 감독이 연출한 ‘전생’(Past lives)은 그레타 리와 유태오가 출연했고 어린 시절부터 인연이 깊은 노라와 해성의 이야기로, 노라가 10살에 캐나다로 이민을 가며 헤어지게 된 20년 후 성인이 된 두 사람이 뉴욕에서 1주일간의 운명적인 재회를 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지난주 선댄스 영화제 첫 시사에서 영국 가디언지 별점 4개를 받고 평론가와 영화 전문지 기자들에게 ‘올해 최고의 영화가 될 것’이라는 평과 함께 ‘불확실성한 인연의 씁쓸한 달콤함을 찬란하게 그린 작품’, ,‘주연 배우 그레타 리, 유태오, 존 마가로로부터 만들어 낸 세 가지의 복잡하고 관계성 있는 이야기들을 통한 셀린 송 감독의 아름다운 감독 데뷔였다. 감탄을 자아내는 영화다.‘라고 찬사와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영화'전생' 스틸컷 /사진 = 선댄스영화제
영화'전생' 스틸컷 /사진 = 선댄스영화제
유태오는 2018년 러시아 영화 ‘레토’(Leto)로 칸 국제 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뒤 올해는 뉴욕 영화 ‘전생’(Past lives)으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참석해 다시 한번 세계 속에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셀린 송 감독의 첫 장편 영화인 ‘전생’(Past lives)이 선댄스 영화제 극찬을 받고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작에 출품된 만큼 수상 가능성 또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유태오는 오늘 입국해 오는 2월 1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되는 ’연애대전’ 홍보 일정을 통해 국내 팬들에 인사한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